패션·문화 특급 콜라보 봄밤 수놓는 ‘삼색빛깔 광희문 패션쇼’
패션·문화 특급 콜라보 봄밤 수놓는 ‘삼색빛깔 광희문 패션쇼’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8.03.22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 19일 오후 6시부터 광희문 일대에서 ‘광희문 문화축제’
광희문 문화축제 중 패션쇼 장면.
광희문 문화축제 중 패션쇼 장면.

‘광명(光明)의 문’이라는 뜻의 광희문이 봄밤 형형색색의 패션쇼로 더욱 빛난다.
중구(구청장 최창식)는 19일 저녁 6시부터 2시간 동안 광희문 일대에서 ‘봄날의 밤 그리고 패션&문화의 향연’을 테마로 ‘제3회 광희문 문화축제’를 개최한다.
이번에는 특별히 19일부터 24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리는 ‘2018 FW 서울패션위크’와 궤를 같이 해 패션과 문화가 융합된 콜라보 무대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축제는 중구민 모델이 오프닝 패션쇼 런웨이에 등장하면서 서막을 연다. 이때 최창식 중구청장도 런웨이에 함께 출연한다.
저녁 6시 30분부터는 화려한 패션쇼 무대가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뮤지컬, K-POP(케이팝), 클럽의 3색 옷을 입은 문화공연이 패션과 하나가 돼 이색적인 콜라보 무대를 선보인다.
고은주, 김재우 디자이너가 꾸미는 뮤지컬·패션 콜라보 무대에는 ‘김종욱 찾기’, ‘작업의 정석’ 등의 작품에서 주연을 맡았던 뮤지컬 배우 김민국을 비롯한 뮤지컬 배우들과 전문 패션모델들이 나선다. 뮤지컬 공연과 모델들의 런웨이 워킹이 한데 어우러진 환상적인 무대로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케이팝·패션 콜라보는 한류의 중심인 케이팝과 해외 초청 디자이너(카롤린 라포프, 독일)의 패션쇼가 만나는 특급 무대다. DJ, 비보이, 래퍼와 패션모델이 어울리는 특별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축제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린다.
이어 클럽 디제잉 공연과 ‘나인틴에이티’문정욱 디자이너의 패션쇼 합작 무대가 축제 피날레를 장식할 예정이다. 한편, 참여 가능한 부대행사로 패션 플리마켓과 예술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의류, 패션잡화 등 디자이너 브랜드 작품을 전시·판매하는 가운데 중구 컬러링북·중구관광 AR엽서북을 활용한 관광 콘텐츠 체험과 페이스페인팅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축제에 풍성함을 더한다. 오후2시부터 축제가 마무리되는 저녁8시까지 운영하며 현장에서 접수하면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아울러 오후 5시부터는 100명을 대상으로 ‘광희문 달빛로드 해설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 프로그램은 2016년부터 광희문을 널리 알리는 일등공신 역할을 하고 있다.
흥인지문에서 출발해 오간수교, 이간수문, DDP 등을 거쳐 광희문에 이르는 코스를 해설사 설명과 함께 둘러보는 것으로 중구 홈페이지나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 홈페이지에서 사전 신청하면 된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봄밤을 수놓는 패션과 문화의 향연 속에서 각각이 지닌 멋에 취하는 축제 한마당이 될 것”이라며 “광희문의 숨은 가치를 알리고 이 일대를 문화와 예술이 넘쳐흐르는 명소로 만들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원활하고 안전한 축제 진행을 위해 축제 당일 오전 10시부터 저녁 8시까지 광희문 앞을 지나는 청구로 136m는 차량 통제된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