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알베르토 등 5명 정동야행 홍보대사 위촉
중구, 알베르토 등 5명 정동야행 홍보대사 위촉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8.05.02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동 중명전과 구러시아공사관 등 차례대로 둘러보아
로빈(왼쪽에서 두 번째), 다니엘(세 번째), 알베트로(네 번째)가 아관파천 현장인 구러시아공사관 앞에서 해설사의 설명을 듣고 있다.
로빈(왼쪽에서 두 번째), 다니엘(세 번째), 알베트로(네 번째)가 아관파천 현장인 구러시아공사관 앞에서 해설사의 설명을 듣고 있다.

중구(구청장 최창식)가 오는 5월 11일~12일 이틀간 열리는 중구 정동야행을 앞두고 지난 달 17일 TV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출연자인 다니엘 린데만, 알베르토 몬디, 기욤 패트리, 로빈 데아아나, 마크 테토 등 5명을 정동야행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알베르토와 로빈, 다니엘 등은 이날 해설사의 안내로 정동 중명전과 구러시아공사관, 정관헌(고종이 커피를 즐겨 마시던 곳) 등을 둘러보며 사담을 나누었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