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저가 수입의류 국산으로 속인 일당 적발
중구, 저가 수입의류 국산으로 속인 일당 적발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8.05.03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신동 일대 ‘라벨갈이’ 업소 3곳 적발, 7명 형사 입건
중구가 압수한 라벨갈이에 쓰이는 의류부자재.
중구가 압수한 라벨갈이에 쓰이는 의류부자재.

중구(구청장 최창식)는 최근 창신동 일대 의류 수선업소들을 심야 단속해 중국산 수입의류를 국산으로 둔갑시키는, 이른바 ‘라벨갈이’를 하던 3곳을 적발하고 관련자 7명을 대외무역법 등 위반 혐의로 형사 입건 조치했다.
이와 함께 원산지 위조 의류 475점과 라벨 등 의류 부자재 3만7,722점을 합해 총 3만8,197점을 압수했다. 압수물 중에는 짝퉁 의류 부자재도 다수 섞여 있었다.
서울시와 합동으로 벌인 이번 단속에 적발된 업소들은 동대문패션타운 등 의류 도매상가의 주문을 받고 수입의류 라벨을 국산으로 바꿔치기 하면서 처리비용을 받아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라벨갈이를 통해 국산으로 감쪽같이 둔갑한 저가 수입의류는 기존 가격의 3~4배, 많게는 10배까지 부풀려 판매된다.
소비자들이 중국, 인도네시아, 베트남산보다 국내 생산 의류를 선호한다는 점을 악용해 부당 이득을 취하는 것인데 소비자들의 피해는 물론 국내 봉제 산업의 경쟁력까지 약화시키는 등 심각한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중구는 2012년부터 전국 최초로 짝퉁 단속 전담팀을 꾸리고 동대문, 명동, 남대문시장 등지의 짝퉁 근절에 주력하며 큰 성과를 올렸다. 올해부터는 원산지 표시 위반을 단속할 수 있는 특별사법경찰권까지 부여 받아 라벨갈이를 척결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중구는 동대문 의류 도매상가 내에서도 라벨갈이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정보를 수집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구 시장경제과 관계자는 “라벨갈이도 결국 짝퉁 판매의 한 갈래인 만큼 강도 높게 단속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