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묵 부의장, ‘유용한 정책과 사업 행정의 연속성 유지’ 강조
이화묵 부의장, ‘유용한 정책과 사업 행정의 연속성 유지’ 강조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8.07.18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분 자유발언 통해… "집행부-의회간 반목과 갈등은 곧 지역발전 저해로 연결"
이화묵 부의장이 제244회 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이화묵 부의장이 제244회 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지난 13일 열린 제244회 중구의회 제3차 본회의에서 이화묵 의원(부의장)5분 자유발언을 통해 주민세 2,500억 원을 주민에게 되돌려주고, 대학진학률을 중위권 수준으로 올려놓겠다는 구청장 공약내용에 대해 혼란을 초래할 소지가 있으니 상세하게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

주민세 2,500억 원과 관련 구청장은 시민친화도시 실현을 위해 4년치 주민세 2,500억 원의 예산을 주민이 참여해 결정하는 방식으로 구민에게 되돌려드린다고 약속했다중구의 가용예산 운영 규모는 열악한 재정여건에 따라 감소추세에 있고 재원 규모는 연간 1천억 원에 못 미치는 것으로 알고 있어 진정성 논란을 자초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구 예산의 운영방식이 주민 결정 사업으로만 집행되는 것이 아니며 모든 사업추진 예산은 인건비 등 경직예산을 제외하고 순수한 가용예산 범위 내에서 지출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대학진학률 중위권 상향과 관련, “중구의 대학진학률이 서울자치구 중에서 중위권에 밑도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는데, 어떤 근거로 중구가 서울에서 대학진학률 꼴찌라고 언급한 것인지 당혹스럽다대학진학률을 앞으로 중위권으로 올린다는 약속보다는 중구의 대학진학률이 꼴찌라고 대외적으로 알린 것이 중구를 사랑하는 구민들의 자괴감이 더 크다는 것을 알고 있는지 되묻고 싶다고 밝혔다.

끝으로 이 의원은 현재까지 진행되고 있는 정책이나 사업이 당리당략이나 정치적 이해관계에 치우쳐 무조건 잘못된 행정으로 치부해 중단하거나 백지화를 지양하고, 유용한 정책이나 사업에 대해서는 행정의 연속성이 유지 돼야한다집행부와 의회가 정치적 논리에 따라 반목과 갈등에 휩싸여 첨예하게 대립하게 된다면 지역발전 저해는 물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구민들에게 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