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시장 활성화를 위한 ‘바이어라운지’운영
동대문시장 활성화를 위한 ‘바이어라운지’운영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8.11.07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패션몰 4층, 평일 저녁 8시 ~ 새벽 4시 오픈
국내·외 바이어 비즈니스 편의 제공 및 시장 특화브랜드 홍보 공간
서양호 구청장과 참석한 내빈들이 동대문시장에서 바이어라운지 준공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양호 구청장과 참석한 내빈들이 동대문시장에서 바이어라운지 준공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서울시설관리공단, 동대문시장 글로벌명품시장 육성사업단과 손잡고 이달 초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패션몰 4층에 ‘동대문패션도매시장(DFWM) 바이어라운지’를 오픈한다.

구 시장경제과 관계자는 “동대문시장을 찾는 국내·외 바이어와 상인들에게 비즈니스 용도의 편의공간을 제공하면서 시장 우수상품 및 특화브랜드 홍보로 신규 바이어 유치를 도모하기 위한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165㎡(50평) 규모의 DFWM 바이어라운지는 상품 쇼룸과 상품 구매 지원, 해외바이어 DB관리의 바이어라운지 기본적인 기능은 물론 간단한 행사와 패션쇼까지 가능하게끔 만들어졌다. 또한 쉼터, 물품보관 등의 부가적 기능도 더해졌다.

공간 디자인 기획은 업계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김치호 대표(치호 앤 파트너스)가 맡았다. 일반적인 바이어라운지의 형태를 벗어나 ‘모두를 위한 집’이란 개념을 반영하여 바이어과 함께 일반 소비자도 부담 없이 방문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라운지는 시장 영업시간에 맞춰 평일 저녁 8시부터 새벽 4시까지 운영하며 영어, 중국어 등 외국어가 가능한 직원이 고객 지원 서비스를 담당한다.

이번 라운지 조성은 지난 2016년부터 추진되고 있는 동대문시장 글로벌명품시장 육성사업의 일환이다. 또한 올해 4월 중구·서울시설공단·동대문시장 글로벌명품시장 육성사업단 사이에 체결한‘동대문시장 활성화를 위한 바이어라운지 조성 지원 상생협약’의 결실이기도 하다.

앞으로 중구는 라운지에 대한 정책지원과 홍보를, 서울시설공단은 시설물 관리를, 육성사업단은 운영 전반을 맡으며 협업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구는 지난달 23일 준공식을 갖고 라운지 오픈의 최종 단계를 마쳤다. 이날 준공식에는 서양호 중구청장, 이지윤 서울시설공단 이사장, 이승열 동대문시장 상인연합회장 등 많은 관계자들이 참석해 시설 완성을 축하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이번 바이어라운지는 동대문시장 활성화의 교두보로서 의미가 남다르다”면서 “이를 발판으로 동대문이 패션 한류의 중심으로 도약하도록 다함께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나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