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가지 이야기를 담은 ‘명동8 갤러리’오픈
12가지 이야기를 담은 ‘명동8 갤러리’오픈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8.11.13 14: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주 다른 12명의 유명 작가 이야기를 만날 수 있는 곳
명동8 갤러리 내부에 김성은 작가의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따뜻한 명동8 갤러리 내부에 김성은 작가의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수많은 상점들로 꽉 찬 패션의 거리 명동에, 붓과 다양한 도구로 아름다움을 그려내는 곳이 있다.

바로 지난달 1일에 오픈한 ‘명동8 갤러리’다. 아담한 공간을 그림과 아기자기한 모형 작품으로 꽉 채워 지나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갤러리 안으로 이끈다. 

유네스코회관 뒷골목에 위치한‘명동8 갤러리’에서는 지난달 1일부터 12월 말까지 약 12주동안 미리 예약된 12명의 작가의 초대전을 열어 12가지의 이야기를 담아낸다. 

‘명동8 갤러리’관장을 맡고 있는 윤수영 작가는 갤러리에 머물면서 화폭위에 매일 새로운 풍경을 그려낸다. 그로인해 관람객들은 전시된 작품 뿐 아니라 물감이 채 마르지 않은 살아있는 작품들도 만날 수 있다.

명동8 갤러리 관장인 윤수영 작가가 그림을 그리고 있다.
명동8 갤러리 관장인 윤수영 작가가 밤 풍경을 그려내고 있다.

이곳 ‘명동8 갤러리’는 어느 독지가의 후원으로 공간을 제공받아 열리게 된 곳이다. 지금의 명동은 거대 쇼핑도시를 연상케하는 곳이 됐지만, 한때는 각지의 예술인들이 모여 어울렸던 예술가의 세계였다. 3달간 12명의 작가의 작품이 전시되는 ‘명동8 갤러리’는 예술가들이 자연스럽게 모여들었던 옛 명동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한편 갤러리에서는 지난 10월 1일부터 김성은 작가의 초대전을 시작으로 12월 말까지 고용석 작가 외 12명의 작품이 전시되며 매주 금요일마다 다른 작품이 전시된다. 또한 작품 구매도 가능하다.  (주소: 중구 명동8길 8-10)

김나임 기자

명동8 갤러리 내부에 전시된 문희경 작가의 그림.
명동8 갤러리 내부에 전시된 문희경 작가의 그림.

 

명동8 갤러리 입구 모습.
명동8 갤러리 입구 모습. 우측은 윤수영 작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윤혜 2018-11-14 09:29:01
아름다운 그림과 작가분이시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