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문화재단, ‘청소년, 브로드웨이를 꿈꾸다’
중구문화재단, ‘청소년, 브로드웨이를 꿈꾸다’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8.12.04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 역량 발휘한 ‘그리스’ 무대로 6주간의 장정 마무리
청소년 배우 되기 프로그램에 참여한 중·고등학생들이 '그리스'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청소년 배우 되기 프로그램에 참여한 중·고등학생들이 '그리스'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중구(구청장 서양호)와 (재)중구문화재단(사장 김승업)이 손잡고 진행한 청소년 배우 되기 프로그램 ‘청소년, 브로드웨이를 꿈꾸다’가 지난달 26일 충무아트센터 3층 예그린스페이스의 공연을 끝으로 6주간의 장정을 마무리 지었다.

올해로 4년째를 맞는 이 프로그램은 사전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관내 중·고등학생 13명이 충무아트센터에서 각 분야 전문 강사진 수업을 바탕으로 뮤지컬 배우를 체험해 보는 진로탐색 시간이다. 구의 서울형 혁신교육지구 마을-학교 연계 사업 일환이기도 하다.

지난 10월 16일부터 11월 22일까지 6주간 12회 차에 걸친 수업에서 학생들은 대본 리딩, 캐릭터 분석, 연기 및 감정표현, 노래와 안무 등을 비롯해 배역 의상 연출까지 실제 공연에 필요한 과정을 그대로 체험했다.

지도 강사로는 뮤지컬 ‘그리스’, ‘해를 품은 달’, ‘용의자 X의 헌신’ 등을 연출한 정태영 연출가, ‘뢰스덴호’의 이지현 음악감독, ‘딸들의 밥상’의 김성경 안무감독 등 뮤지컬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전문 현역진이 나서 진로를 고민하는 청소년들에게 도움을 주었다.

학생들이 최종 공연으로 발표한 작품은 1970년대 미국 젊은이들 사이에서 유행했던 로큰롤 문화를 소재로 한 청춘남녀들의 꿈과 사랑, 우정, 자유를 다룬 뮤지컬 ‘그리스’ 였다. 극중 인물과 같이 자신에 대해 돌아보고 표현하며 지금까지 갈고 닦은 기량을 선보였다. 

김나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