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2019년 시무식’, 민선7기 실질적 원년(元年)
중구 ‘2019년 시무식’, 민선7기 실질적 원년(元年)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9.01.02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양호 구청장, “오늘의 중구를 살지만, 내일의 중구를 꿈꾸며 앞으로 갈 것”
2019년, 공로수당·동정부 등 5대 전략과제 직접 실천하는 해
서양호 구청장이 ‘2019년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올 한해 포부를 밝히고 있다.
서양호 구청장이 ‘2019년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통해 올 한해 포부를 밝히고 있다.
서양호 구청장과 중구청 직원들이 시무식을 마치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서양호 구청장(맨앞줄 가운데)과 중구청 직원들이 시무식을 마치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민선7기 취임이래 첫 시무식을 지난 2일 오후 2시 중구청 대강당에서 개최했다. 이날에는 서양호 중구청장을 비롯한 중구청 직원들 300여명이 참여해 기해년 황금돼지의 해를 활기차게 시작했다.

서양호 구청장은 신년인사를 통해 “지난 한 해는 중구민의 도시를 만들기 위한 4개년 계획과 5대 전략과제를 수립하는 시기였다. 2019년은 5대 전략과제를 직접 실천하는 한 해”라며 올해가 민선 7기의 실질적인 원년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서 구청장은 민선7기 취임 직후부터 ‘어르신 공로수당, 모든아이 돌봄사업, 동정부, 도심산업 활성화, 문화 르네상스 추진’의 ‘5대 전략 계획’을 발표하면서 중구의 변화에 시동을 걸어왔다.

그 중에서도 ‘동정부 추진’은 이미 올해 1월 1일부터 첫 발을 내딛었다. 중구청 대거 조직 개편을 통해 동정부과가 신설되고 8명의 동장이 세워지면서다. 서 구청장은 이날 동정부 추진에 대해서 “동정부 실현을 위해 15개 동에 예산편성권을 주었고 주민 생활과 밀접한 70여개 업무를 동으로 이관하면서 역량 있는 직원들을 충원했다. 기초단체인 구청은 동을 지원하고 서울시와 동을 연결하는 역할을 해서 최소·최강화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어르신 공로수당(만 65세 이상 기초연금 및 기초생활수급자에게 매월 10만원 지급)은 난항끝에 지난해 12월 19일 중구의회 본회의를 통과했으며, 앞으로 보건복지부와의 협의를 마치는대로 시행된다.

서 구청장은  “어르신 공로수당은 지역화폐(카드)로 지급하고, 연간 156억원이 골목상권에 풀려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도록 할 것이다. 중구에서 한 발 앞서 시작한 ‘어르신 공로수당’이 성공적인 정책 모델로 전국으로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학교 안·밖으로 ‘모든 아이돌봄 센터’를 단계적으로 확충하고, 2020년 3월까지  ‘교육혁신센터’를 설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 르네상스 프로젝트’ 추진으로는 명동과 충무로·을지로를 이어 도심 내 빈집이나 점포에 창작·전시·주거 공간을 확대하고, ‘도심산업 활성화’로 패션·봉제 산업 환경 개선, 전통시장 역량 강화, 도심산업 집적화 시설인 ‘서울 메이커스 파크’ 건설 계획을 추진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서 구청장은 “오늘의 중구를 살지만, 내일의 중구를 꿈꾸며 한걸음 한걸음 앞으로 가겠다”는 신념을 밝히며 신년사를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에는 신규로 임명된 직원들에 대한 임명장 수여도 진행됐다. 올해 대거 인사 이동으로 새롭게 발령받은 75명의 중구청 직원들이 2일 시무식을 기점으로 중구에서의 첫 업무를 시작했다. 

김나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