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소방서, 제22대 이웅기 소방서장 취임
중부소방서, 제22대 이웅기 소방서장 취임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9.01.10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웅기 서장, “선제적인 재난 대응·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
제22대 이웅기 중부소방서 서장
제22대 이웅기 중부소방서 서장

제22대 서울중부소방서장으로 이웅기 소방서장이 지난 9일 취임했다.


이웅기 서장은 2001년 3월 소방간부후보생 11기로 임용돼 서초소방서를 배명으로 서초소방서 현장대응단장, 도시안전본부 안전총괄과, 서울소방재난본부 조직경영팀장, 소방정책팀장 등 주요 보직을 역임했으며, 추진력 있는 업무처리와 직원들과의 소통에 능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웅기 서장이 화재경계지구인 황학동 목조건물 밀집지역을 방문해 현장을 살피고 있다.
이웅기 서장이 화재경계지구인 황학동 목조건물 밀집지역을 방문해 현장을 살피고 있다.

이 서장은 취임 첫날 별도의 취임식 없이 직원들과의 차담회를 통해 “겨울철 화재발생이 빈번한 시기에 서울 중심 소방서를 책임지는 중책을 맡게 되었다”면서 “재난에 대비하기 위한 우리 노력과 재난 발생시 초기 선제적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관내 화재취약 대상 등을 우선 방문해 현황을 파악하는 것이 최우선 임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화재경계지구인 황학동 목조건물 밀집지역을 방문하는 것으로 첫 업무를 시작했다.


한편, 중부소방서 관내에는 38개의 재래시장과 화재경계지구 3개소, 도소매 의류상가 밀집 등 재난발생 시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는 지역이 많다. 이 서장은 이러한 재난 취약지역을 지속적으로 방문해 재난 예방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김나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