틈새교육 수행 ‘아이돌보미 선생님’ 증원 나선다
틈새교육 수행 ‘아이돌보미 선생님’ 증원 나선다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9.02.26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맞벌이 등 양육부담 큰 가정에 파견…28일까지 신청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가정에 파견돼 아이돌봄 서비스를 제공할 아이돌보미 신규 참여자를 오는 28일까지 집중 모집한다.

아이돌보미는 맞벌이 등 양육에 큰 부담을 느끼는 가정에서 부모가 돌아올 때까지 놀이 활동, 식사·간식 챙겨주기, 등하교 지원 등 틈새보육을 수행하는 인력이다. 생후3개월~만12세인 자녀가 있다면 돌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구의 이번 신규 아이돌보미 집중 모집은 올해부터 아이돌봄 서비스 지원 대상 및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예상되는 추가 수요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 아울러 돌봄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중림동에서 활동할 돌보미 확보에도 목적이 있다.

사업 참여 신청은 연령에 관계없이 심신 건강한 여성이면 누구나 가능하다. 수당은 주 15시간을 기준으로 그 이상 활동하면 주휴수당을 포함해 시간당 1만 80원, 그 이하인 경우에는 시간당 9,650원이다. 신청자는 구 면접심사를 거쳐 오는 18일부터 29일까지 있을 아이돌보미 양성교육에서 이론교육 80시간과 현장실습 10시간을 수료하면 정식 아이돌보미로 활동하게 된다. 보육 관련 자격증 소지자는 현장실습만 이수하면 바로 활동할 수 있다.

아이돌보미는 올해부터 근로자로 인정돼 근로기준법에 규정된 수당을 전부 지급받을 수 있도록 처우가 개선됐다. 여기에 구는 신규 아이돌보미 양성교육 참여 시 교통비를 지원하고 월 60시간 이상 활동하는 돌보미에게는 추가 수당을 주는 등 실질적인 보상을 더할 계획이다.

모집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중구 홈페이지 또는 중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김나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