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재 시의원 DDP 현장방문, 지역상권과 상생 방향 모색
박기재 시의원 DDP 현장방문, 지역상권과 상생 방향 모색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9.03.19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의원,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외딴섬 안 돼”
박기재 시의원.
박기재 시의원.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박기재 의원(더불어민주당, 중구2)은 지난 11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알림터, 살림터, 배움터 등 주요 운영 공간을 둘러보고 DDP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기재 의원은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업무보고와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디자인재단의 DDP 활용도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DDP가 시민, 특히 주변상권과 상생할 수 있는 유기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현재 DDP는 높은 공실률이 계속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으며 이를 관리·감독하는 서울디자인재단의 정책 결정도 늦어지고 있어 많은 문제점이 대두되고 있다.

이에 박 의원은 적극적인 대관 유치를 통해 DDP의 공간들이 목적에 맞게 활용되고 활성화될 수 있도록 당부한 바 있다. 특히 제285회 서울시의회 임시회에서 박 의원은 DDP 운영본부장 자리가 2~3개월만의 잦은 인사이동으로 운영 안정화가 되지 않고 있어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뿐만 아니라 DDP 대관 및 임대를 총괄하는 DDP 공간운영팀장은 현재까지 공석이어서 서울디자인재단이 DDP 운영 정상화에 대한 심각한 문제의식을 갖고 있는지 의문을 나타내기도 했다.

현재 살림터 1층은 3월 이후 장기 공실이 우려되는 상황이어서 서울디자인재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히 필요하나 뚜렷하게 이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박기재 의원은 “DDP가 지역과 어울리지 못하고 외딴 섬처럼 존재하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며 공실 문제도 이러한 부분부터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예로 DDP는 이전에 이간수문전시관에서 대형 카페를 운영해 주변 카페 상인들의 항의를 받았다. 이곳은 현재 서울산업진흥원에서 위탁받아 하이서울쇼룸으로 용도를 바꾸어 운영 중이다.

박 의원은 “서울시가 동대문운동장을 철거하고 DDP를 건설하면서 주변 상권의 우려를 많이 받았다. 서울시는 상생을 외쳤지만 그 우려가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어 상당히 안타까울 뿐”이라며 “실무를 맡은 재단 직원들이 동대문 패션 상권 및 동대문관광특구협의회와 주기적으로 협력해 상생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디자인재단 최경란 대표는 “시민들을 위한 공간 활용을 위해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관심을 가지고 같이 고민해주시는 만큼, 다양한 지역주체들과 협의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 지역과 어울어지는 열린 DDP를 만들어보겠다”고 말했다.
김나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