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골 한옥마을 및 남산국악당 풀어야 할 문제 산적
남산골 한옥마을 및 남산국악당 풀어야 할 문제 산적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9.04.02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기재·오한아 시의원, 운영 점검 및 발전 방향 논의
박기재 시의원(가운데)와 오한아 시의원(우)이 남산골 한옥마을을 찾아 상황을 운영 및 관리 상황을 점검했다.
박기재 시의원(가운데)와 오한아 시의원(우)이 남산골 한옥마을을 찾아 상황을 운영 및 관리 상황을 점검했다.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박기재(더불어민주당, 중구2), 오한아(더불어민주당, 노원1)의원이 지난달 22일 남산골 한옥마을과 남산국악당을 방문해 운영 및 관리 상황을 점검했다. 

박기재 의원은 제285회 임시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문화본부 소관 업무보고에서 남산골 한옥마을 및 남산국악당 운영에 대한 우려를 표한 바 있다. 이번 현장방문은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이루어졌다.

서울시 문화본부는 남산골 한옥마을과 남산국악당 사무를 통합으로 민간위탁 운영자에게 위탁·운영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2019년부터 2021년까지 남산골 한옥마을과 남산국악당의 사무를 위탁할 민간 운영자를 모집하는 과정에서 잡음이 생겨 기존 운영 업체와 3개월 계약을 연장한 상황이다.

계약이 연장된 업체는 사무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하고, 4월부터 공연 및 체험 프로그램을 늘려 운영을 정상화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정작 서울시 문화본부는 해당 업체에 차기 민간위탁 운영자 선정 진행 과정에 대해 아무 연락을 취하지 않았다. 이에 박기재 의원은 “문화본부가 연간 32억 이상을 투입해 남산골 한옥마을과 남산국악당 사무를 민간에 맡겨놓고, 관리·감독에 너무 소홀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한편, 오한아 의원은 개장한지 한 시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외국인 단체 관광객 밖에 없다고 지적하며 문화본부가 민간위탁업체의 사업성과를 제대로 점검 하고 있는지, 정산은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현장방문을 통해 주요 공간을 둘러본 박기재 의원은 “이렇게 훌륭한 문화 자원이 시민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다는 것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이자 중구 출신의 서울시의원으로서 남산골 한옥마을과 남산국악당이 모든 시민이 즐겨 찾는 공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한아 의원은 “문화본부가 소정의 입장료를 책정하는 등 대책을 마련해, 남산골 한옥마을 및 남산국악당 운영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장기적인 시각에서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나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