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학봉 숲 체험교실 운영 ‘올해 14년째’
무학봉 숲 체험교실 운영 ‘올해 14년째’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9.05.20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어린이집 대상으로 주2회에서 주3회로 11월까지 확대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지난 10일 오는 11월까지 무학봉 근린공원에서 전문 숲 해설사와 함께 하는 ‘무학봉 숲 체험교실’을 관내 어린이집 대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아이들 눈높이에 맞게 생동감 있는 해설사의 진행으로 자연과 숲을 배우는 도심 한복판의 생태체험 프로그램인  ‘무학봉 숲 체험교실’은 중구가 올해로 14년째 이어오는 장수 프로그램이다.
숲 체험 활동은 아이들의 학습능력, 면역력 등의 발달과 인지적(IQ), 정서적(EQ), 사회적(SQ) 자아개념 확립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수년간 계절을 가리지 않고 엄습하는 미세먼지로 숲의 역할이 절실해지면서 이 프로그램은 지난해부터 확대됐다. 운영횟수는 주 2회에서 주 3회인 매주 화·수·목요일으로, 기간도 7월에서 11월까지 늘어났다.
중구 신당5동에 위치한 면적 3만8,056㎡의 무학봉 근린공원은 느티나무, 비비추, 옥잠화 등 24종의 다양한 수목이 자라고 있는 도심 속 휴식 및 생태 공간이다.
이러한 무학봉 근린공원을 십분 활용하는 숲 체험교실에서는 전문 숲 해설사를 통해 공원 내 꽃과 나무, 곤충의 생태와 그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를 아이들에게 들려준다.
이 과정에서 아이들은 숲을 누비며 오감을 동반한 흥미 있는 놀이 체험으로 식물의 세계를 배우고 숲의 소중함을 자연스럽게 이해할 수 있다.
프로그램이 11월까지 운영되니 계절 흐름에 따른 공원 변화도 관찰할 수 있다. 여기에 나무목걸이 만들기 등 숲의 부산물을 이용한 공작시간도 마련돼 아이들이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다.
지난 2006년부터 시작한  ‘무학봉 숲 체험교실’은 도시 어린이들에게 자연과 친숙해질 기회를 제공해왔으며, 지난해까지 총 326회에 걸쳐 5,800여 명이 다녀가며 꾸준한 호응을 보이고 있다.
 ‘무학봉 숲 체험교실’ 참가 신청은 구 공원녹지과(3396-5883)로 문의하면 된다. 별도의 참가비용은 없지만 밀도 있는 수업을 위해 인원은 15명 내외로 제한된다. 소요시간은 오전 10시부터 2시간이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아이들이 숲의 소중함을 배워 숲을 키우고 보호하는 어른으로 자랄 수 있도록 내실있게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무학봉 숲 체험교실에서 나무 목걸이를 만드는 아이들.
무학봉 숲 체험교실에서 나무 목걸이를 만드는 아이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