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주정차 적발, 금요일·오후2시 최다
불법주정차 적발, 금요일·오후2시 최다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9.06.04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속자료 통계 분석은 이번이 처음, 구 홈페이지에 결과 공개 예정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지난해 불법주정차 단속 자료를 분석한 결과, 불법주정차는 둘째 주 금요일 오후 2시에서 3시 사이 명동에서 가장 많이 단속된 것으로 집계됐다.
구는 지난 한 해 관내에서 적발한 불법주정차 16만2591건에 대하여 이달 전문기관에 의뢰해 전반적인 분석을 실시했다. 이처럼 연간 단속 자료를 놓고 전문적인 통계 분석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먼저 평일과 주말을 비교한 단속 현황을 보면 평일 12만8245건(78.9%), 주말 3만4346건(21.1%)으로 평일 비중이 4배 높았다. 평일은 금요일(2만6527건)이 가장 많았고 이어 화요일(2만6393건), 월요일(2만6155건), 목요일(2만4622건), 수요일(2만4548건) 순이었다.
한 달 주기로 봤을 때는 둘째 주가 3만9658건(24.4%)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 셋째 주가 3만8743건(23.9%)이었고 넷째 주는 3만5693건(21.9%) 순이었다.
월별 단속 빈도는 3월(1만6827건)에 가장 정점을 찍고 점점 하향하다가 6월을 기점으로 다시 상승했다. 이내 빈도는 9월(1만1021건)에는 급감했고 12월(9493건)에는 연중 가장 낮았다.
이 밖에 하루 시간대로는 오후 2시~3시(1만3912건), 오전 10시~11시(1만2842건), 오후 3시~4시(1만2312건), 순으로 적발되었다.
이번 분석 결과에는 동별 단속 건수와 차량 소유주 주소 통계도 포함됐다. 중구 15개동 중에는 명동(2만9298건)과 동대문패션타운이 있는 광희동(2만3797건)순으로 많았는데 두 곳이 전체 33.9%를 차지했다. 
단속된 차량의 소유주 주소는 서울시 8만5876건(53.3%), 경기도 4만5270건(28.1%), 인천시 1만1305건(7.0%) 등으로 나타났고 이 중 중구는 1만1681건(13.6%)이었다.

한편, 지난해 불법주정차 견인 처리 건수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총 3127건 중 관광객이 집중되는 남산(1022건)과 명동(660건)이 절반을 넘었고 주방가구 판매업소가 몰린 마장로(342건)가 뒤를 따랐다. 그 외에도 소파로(271건), 을지로(134건) 등에서 견인 빈도가 높았다.
구는 “이번 결과를 구 홈페이지에 공개해 구 불법주정차 단속에 대한 주민들의 신뢰성과 예측성을 높일 것이다. 매년 단속 자료 분석을 실시해 통계화 된 데이터를 축적하고 지역별·도로별 합리적인 단속 기준 마련, 주정차 질서 정착, 주차장 수요 파악 등 다양하게 활용할 방침이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