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직영 초등 돌봄교실 '대통령상 영예'
중구 직영 초등 돌봄교실 '대통령상 영예'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9.08.01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 주관 지자체 저출산 우수시책 경진대회에서.
서양호구청장이 구직영 흥인초에   돌봄교실에서 유아들과 함께하고있다.
서양호구청장이 구직영 흥인초 돌봄교실에서 유아들과 함께하고있다.

중구가 올해 전국 최초로 도입한 구 직영 초등 돌봄교실이 저출산 극복을 견인할 전국 최고의 지자체 정책으로 꼽혔다.

 

구는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지난 달 30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년 지자체 저출산 우수시책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이번 수상으로 대통령 표창과 함께 특별교부세 15000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지자체 저출산 우수시책 경진대회는 저출산 정책방향에 부합하면서 지역 실정에 맞는 사업을 발굴한 지자체에 재정을 지원하여 성공모델을 육성, 전국적으로 공유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대회에서는 광역 지자체 예선을 통과하고 행정안전부 2차 심사에서 선정된 지자체 11개팀이 각 지역실정에 맞는 다양한 저출산 시책을 선보인 가운데, 중구도 구 직영 초등 돌봄교실로 대표되는 '학교 안 모든 아이 돌봄사업'을 소개하며 눈길을 끌었다.

 

특히 구 직영 초등 돌봄교실은 심사위원 전원이 높은 점수를 주며 호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내 유휴공간을 활용하는데서 출발한 이 사업은 학교 돌봄 공급이 맞벌이 가정 수요에 미치지 못하는 데 착안하여 학교는 교육, 지자체는 돌봄으로 역할을 분담해 부모와 아이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목적이 있다

 

구 직영 초등 돌봄교실은 그동안 교육청과 학교에서 운영했던 것을 구청이 직접 맡으면서 다양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초등돌봄 시스템이다. 학기 중이든 방학이든 오후 8시까지 아이들을 돌보고 오후 530분에는 친환경 식자재로 된 저녁 식사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돌봄전담사를 기존 1명에서 2명으로 증원하여 1명은 교실에서 아이들 돌보기에 몰두하고 1명은 학원 등 아이들의 외부활동 참여를 돕는다. 아울러 돌봄교실을 드나들 때 아이들 각자에게 부여된 카드를 단말기에 대면 사전 등록된 보호자에게 아이의 입·퇴실을 알려주는 문자가 발송된다.

 

또한 오후와 저녁에는 매일매일 다른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프로그램별로 전문 강사가 지원되는데 구 직영 돌봄교실 만의 장점으로 꼽힌다.

 

현재 구는 지난 3월 흥인초등학교에 제1호 구 직영 돌봄교실을 마련한데 이어 오는 9월 봉래초등학교에 두 번째 돌봄교실 오픈을 앞두고 있다. 구는 관내 전 공립초등학교의 구 직영 돌봄교실 운영을 목표로 사업 추진에 매진 중이다.

 

이외에도 학교 돌봄의 손길이 닿지 않는 아동에게는 권역별 돌봄센터를 조성해 빈틈없는 돌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이번 수상은 미래에 대한 투자 전략인 중구형 돌봄사업이 대외적으로 인정받은 쾌거"라며 "앞으로 이러한 구 직영 체제를 확장해 교육과 돌봄 걱정 없는 중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홍상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