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 날려줄 무료 야외 영화관…서울시 한강 다리밑 영화제 개최
열대야 날려줄 무료 야외 영화관…서울시 한강 다리밑 영화제 개최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9.08.06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7일까지 토요일 저녁 8시, 한강 다리밑 3곳과 망원 서울함공원에서

덥고 습한 여름날, 열대야를 걱정하고 있다면 에어컨 대신 선선한 강바람이 더위를 식혀주는 한강의 야외 영화관에서 무더위를 날려보자! 토요일 마다 한강의 다리밑이 가장 시원하고 이색적인 영화관이 된다.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오는 17일까지 매주 토요일 저녁 8시에 한강 다리밑 3곳과 망원 서울함공원에서 <2019 한강 다리밑 영화제>를 개최한다. 개최장소는 △광나루 천호대교(남단), △뚝섬 청담대교(북단), △여의도 원효대교(남단), △망원 서울함공원이다. 2017년까지 개최 장소였던 성산대교는 성능 개선공사로 인해 장소를 변경해 진행한다.

올해는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고 올해 초 프랑스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특별전을 마련해 한국영화 특집으로 구성했다. 주제에 따른 총 23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8월 10일에는 그동안 우리에게 사랑 받은 음악 주제의 한국영화인 △‘과속스캔들’(천호), △‘쎄시봉’(청담), △‘파파로티’(원효), △‘전국노래자랑’(망원 서울함공원)이 상영되어 여름밤 즐거움을 더해줄 예정이다.

8월 17일에는 광복절을 맞아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 독립운동 등을 주제로 한 영화를 상영한다. △‘눈길’(천호), △‘말모이’(청담), △‘덕혜옹주’(원효), △‘항거:유관순이야기’(망원 서울함공원)를 감상할 수 있다.

올해 한강 다리밑 영화제에는 영화진흥위원회, 한국영화아카데미, 한국영상자료원, 서울국제여성영화제, tbs 교통방송이 함께 했다.

총괄 기획은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프로젝트마켓 전문위원을 역임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집행위원 김영 ㈜미루픽처스 대표가 수행했다.

한강 다리밑 영화제는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당일 현장을 방문하면 된다. 야외상영의 특성상 아이들과 동반하는 가족의 경우에는 각 영화의 상영 등급을 미리 참고하길 바란다. 자세한 내용은 2019 한강몽땅 여름축제 홈페이지 (http://hangang.seoul.go.kr /project)를 참고하면 된다. 기봉호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한강 다리밑의 공간은 여름철 가장 시원한 피서 명소다”며 “한강의 야경을 배경으로 선선한 바람이 땀을 식혀 줄 이색적인 야외 영화관에서 열대야의 스트레스를 날려보시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