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제일평화시장 화재피해 대책마련 만전
중구, 제일평화시장 화재피해 대책마련 만전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9.09.26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오후, 4~7층 상인들의 점포 출입 및 유류품 일부 반출 시작
피해 상인 위한 임시영업장 확보, 긴급 복구비용 확보, 저금리 융자 지원
구 예비비 20억 편성, 서울시 특별교부금 20억, 행안부 특별교부세 10억 지원
제일평화시장 화제 현장에서 박원순서을시장과 서양호구청장이 중부소방서장으로 부터 화제현장에 대한 보고를 받고있다.
제일평화시장 화재 현장에서 박원순 서을시장과 서양호 구청장이 중부소방서장으로부터 화재피해 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다.

지난 22일 제일평화시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하여 피해 상인들의 시름이 더해만 가는 실정이다. 시장의 한 관계자는 상인들이 가을과 겨울옷 등을 준비한 상태로 그을음이나 냄새로 인해 상품가치가 없어졌다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엄두가 나지 않는다고 망연자실해했다. 이에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제일평화시장 화재의 피해복구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구는 화재 당일부터 현장에 지원상황실을 마련해 임시영업장 확보, 폐기물 수거, 긴급복구비용 확보, 저금리 융자지원, 세제 혜택지원 등으로 피해 상인들이 조속히 생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전폭 지원하고 있다. 복구비, 융자 등의 재정 지원은 구 예산에 서울시, 행정안전부 및 중소벤처기업부의 예산이 더해져 시행된다.

우선 구는 26일 오후 1시부터 상인들의 요구사항 중 하나였던 점포 출입과 유류품 반출을 허용했다. 안전이 확인된 4~7층 출입이 시작되었으며, 유류품 반출로 예상되는 혼란을 막고자 구청 공무원, 경찰, 소방서 직원 및 상인으로 조를 구성해 순차적으로 출입을 허용했다.

이에 상인들은 현금, 귀중품, 거래 장부 등 급한 물건부터 꺼내왔다. 이를 위해 구에서는 전날 철야로 전기·가스 시설을 응급 복구하고 청소를 실시했다. 27일에는 지하1~2층에도 들어갈 수 있도록 응급 복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구는 화재발생 다음날인 23일부터 DDP 앞 공원과 보도에 임시 천막을 설치해 피해 상인들이 야외 영업을 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460여개의 점포가 임시 영업을 개시했으며 신청 점포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화재로 전소된 3층의 200여 점포는 겨울이 오기 전 복구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돼 DDP 지하1층 주차장 등 건물내 임시영업장 설치 방안을 두고 서울시와 협의 중에 있다. 임시시장 개설·운영에 필요한 소요경비는 서울시에서 특별교부금 2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구는 화재현장의 신속한 수습을 위해 생활폐기물 수거 긴급 지원에도 나섰다. 화재잔재 폐기물 처리와 파손시설물 중 위험시설에 대한 긴급보수는 서울시의 전통시장 전기안전 및 보수비 69천만원을 활용해 이뤄진다.

이 외에도 구는 재해재난 목적 예비비 20억을 편성하는 한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특별교부세 10억을 교부받아 영업공간 시설보수와 임시시장 운영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피해복구시 스프링클러 등 화재안전시설이 미비한 부분 개선을 위해 중기부 '19년도 시설현대화 사업비 일부를 활용하는 방안도 서울시 및 중기부와 협의해 추진할 계획이다.

구는 4분기 중소기업 육성자금 20억원을 피해 상인들에게 우선 융자하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에서도 긴급경영안정자금 300억원을 융자 지원할 예정이며, 서울시에서도 중소기업육성자금을 활용해 100억원을 긴급 지원한다. 이에 따라 구는 오는 30 오후 2DDP패션몰 5층 패션아트홀에서 서울시 및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제일평화시장 화재 피해업체를 위한 융자지원제도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 외에도 구에서는 추가지원 방안 및 피해 상인들을 위한 각종 세제혜택 지원 방안, 자원봉사, 피해상인들의 영업 주차공간 확보 등 다각도로 대책 마련을 강구하고 있다.

현장 지원상황실에서는 상인들의 피해상황을 접수하고 복구 상황을 실시간으로 안내하고 있으며, 구청 및 중소벤처기업부 공무원, 신용보증재단 직원과 함께 현장에서 상인들의 융자지원에 대해 상담하고 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화재 발생 이후 매일 지원상황실에 나가 직접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복구와 지원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서 구청장은 "피해를 입은 상인들이 하루빨리 생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신속하고 전면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