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제100회 전국체전서 24년 만에 종합우승!
서울시, 제100회 전국체전서 24년 만에 종합우승!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9.10.11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득점 7만7,331점 획득...중구 여자 레슬링 두체급 2연패 달성
전국 성화봉송·대회 참가인원·봉사자 역대 규모 최대
10일 오후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폐회식에서 종합우승을 차지한 서울시(가운데), 2위를 차지한 경기도(왼쪽), 3위를 차지한 경상북도 선수단 대표가 시상대에 올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0일 오후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폐회식에서 종합우승을 차지한 서울시(가운데), 2위를 차지한 경기도(왼쪽), 3위를 차지한 경상북도 선수단 대표가 시상대에 올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시가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총 득점 77331점을 획득하며 전국체전 24년 만에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서울시체육회(회장 박원순)10일 폐막한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서울시가 24년 만에 종합우승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고 11일 밝혔다.

서울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전에서 서울시는 총 득점 77,331점으로 2위인 경기도를 13,280점 차로 제치고 종합 1위를 기록하며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올해 전국체전은 38년 만에 대한민국의 수도인 서울에서 단독 개최된다는 점과 1920년 제1회 대회 개최 이후 1세기 만에 다시 서울에서 열리며 미래 100년의 역사를 다시 쓴 의미 있는 대회로, 체육계 관계자를 비롯해 국민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끌었다.

먼저 규모 면에서는 대회 약 2주 전부터 시작된 성화봉송이 100년을 이어온 대회의 발자취를 기념하기 위해 전국 17개 시·도와 49개 자치단체라는 최대 규모와 총 2019km라는 최장거리 기록을 세웠고, 대회 참가인원 3만여 명, 7777명의 자원봉사자 등 다양한 기록을 남겼다.

대회 성적 면에서는 서울시가 올해 세팍타크로 종목에서 전국체전 첫 금메달 획득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지난해 창단한 서울시체육회 팀은 전국체전에서 충북에 2:0으로 승리해 금메달을 거머쥐는 이변을 만들었다.

댄스스포츠 고등부에서는 스탠다드5종목의 박수혜(서울 은평고)-이도헌(서울 휘봉고) 커플이 경기도의 이성녕-이지원 커플을 상대로 결승전에서 2점 여의 점수 차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따냈다. 당구 종목에서는 은메달 1, 동메달 2개 등을 추가하며 선전했다.

또한 서울시 소속 선수들은 이번 전국체전의 육상(정지혜)과 수영(정소은) 종목에서 각각 한국 신기록과 양궁(이승윤) 종목에서 세계 타이기록을 세우는 등 우수한 성적을 거뒀으며, 국군체육부대가 서울시 대표로 참가한 남자 일반부 배구, 농구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대회 마지막 날인 10일에는 축구 여자 고등부에서 서울 동산정보산업고가 경기도 오산정보고에 21 역전승을 거뒀으며, 배드민턴, 야구, 테니스, 하키 등에서 금메달을 추가하며 종합우승을 확정지었다.

이 밖에도 서울시는 전국 시·도 체육회로는 최초로 서울시 대표로 참가하는 선수들의 유니폼에 성평등 엠블럼을 부착하는 등 상징성을 가진 이번 전국체전을 계기로 양성평등 문화를 확산하고자 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중구는 레슬링 종목 여자 일반부 2개 체급에서 금메달 2(68kg 박현영, 53kg 장윤진)를 확보하면서,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