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직업개발원, 중구 특성화고 대상 ‘토크콘서트’ 종료
중구-직업개발원, 중구 특성화고 대상 ‘토크콘서트’ 종료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9.11.29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0명 학생 참여… 인사담당자-학생간 질의응답 시간 등 가져
'2019년 중구 진로 토크(TALK)!-토크콘서트'에 참여한 학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19년 중구 진로 토크(TALK)!-토크콘서트'에 참여한 학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최근 마련한 ‘2019년 중구 진로 토크(TALK)!-토크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7일 밝혔다.

이 행사는 신입사원 교육, 최고경영자(CEO) 특강, 인사담당자와 토크콘서트 등을 통해 특성화고교생 취업 비전을 보여주고, 취업에 대한 궁금증 해소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중구와 한국직업개발원은 중구 관할 특성화고교인 경기여자상업고등학교, 대경산업고등학교, 성동글로벌고등학교, 한양공업고등학교 등 4개 학교 재학생을 대상으로 토크콘서트를 전개했다.

신입사원 교육은 입사 후 자산관리’, ‘청년 금융고용정책등 현실적인 사안에 초점을 맞춰 진행됐으며, CEO 특강은 메리킹 강륜아 대표가 선취업 후진학에 대한 비전과 중소기업 혁신·비전에 대해 강의했다. 토크콘서트는 현직에 종사하고 있는 서울시 공채면접관, 신한은행, 코레일, 스타트업 일라티(ILATI) 등 인사담당자들이 초청돼 학생들과 직접 질의응답을 주고받았다.

참가자들은 고졸 채용 전망, 준비해야 할 역량, 면접 시 체크해야 할 점 등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내용에 대해 활발한 대화를 나눴다. 이번 행사에는 약 130여명 학생이 참여했으며, 학생들은 인사담당자분들이 와서 설명해주시니 이해가 더 쉽고 믿음이 갔다”, “토크쇼 형식이어서 더 진솔한 내용을 들을 수 있었다”, “특성화고 학생들을 위해 이런 교육 관련 행사가 더 많이 생겼으면 좋겠다등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행사 관계자는 기대 이상으로 활발한 질의응답이 이어져서 시간이 모자랐던 것 같다미처 현장에서 답변을 못 한 질문은 별도로 정리해 각 학교에 피드백을 전달하고 참여하지 못한 학교와 학생들을 위한 방안도 모색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9 중구 진로 토크 사업은 학교별 전문컨설턴트 멘토링, 취업연계 기업 진로 탐방 등 폭넓고 실질적인 지원을 이어나가고 있다.

여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