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코로나19 예방 위한 24시간 비상체계 운영
중구, 코로나19 예방 위한 24시간 비상체계 운영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0.01.28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병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구 모든 행사 잠정연기
보건소 선별진료실 운영 등

서양호 중구청장이 28일 구청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
서양호 중구청장이 28일 구청에서 코로나19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

 

중구(구청장 서양호)코로나19 예방 위한 24시간 비상체계 운영에 들어가면서 코로나19 (우한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구 모든 행사를 잠정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중구는 28일 오전 서양호 중구청장 주재로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관내 행사 일체를 잠정 연기하는 등 전면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31일 개최 예정인 서울시 예산설명회와 29~30일로 계획한 구 신년인사회도 무기한 연기한다. 29일 초등 새내기 학부모 교실, 30일 시민아카데미도 연기한다. 이와 함께 동 직능단체 등 유관단체의 회의 개최도 당분간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우한폐렴의 감염 속도가 빨라짐에 따라 관내 학교 및 어린이집등 면역취약계층에게 위생수칙을 전파하고 운영 관련사항은 중앙부처의 지침에 따라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구는 국내 첫 확진환자가 발생한 20일부터 24시간 비상체계를 운영했다. 이어 27일 감염병 위기 단계가 '경계' 단계로 격상된데 따라 주민에게 예방수칙 및 대응요령을 담은 메시지를 전달하는 등 모든 부서가 촉각을 세우고 있다.

특히 구 재난안전대본부는 명동, 동대문시장 등 관광명소 및 호텔이 밀집된 특성을 고려해 숙박시설 감염병 담당 핫라인을 지정하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보건소는 선별진료실 및 역학조사반을 운영하고 의료기관 감염관리 강화 활동에 나섰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빈틈없는 대비태세를 구축해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