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로소식) ‘기생충’ 4관왕 달성...봉준호, 아카데미 새역사 써
(충무로소식) ‘기생충’ 4관왕 달성...봉준호, 아카데미 새역사 써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0.02.10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최초 각본상 수상, 아카데미 사상 최초 비영어권 영화 수상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리고 있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국제영화상을 받고 소감을 말하고 있다.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국제영화상을 받고 소감을 말하고 있다.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까지 품으며 4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수상이 유력하게 점쳐진 샘 멘더스 감독의 ’1917‘를 제치며 이변을 일으켰다.

9(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1917' '포드V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조커' '작은 아씨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결혼 이야기' 등을 제치고 작품상을 받았다. 영어가 아닌 언어로 만들어진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것은 아카데미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작품상 호명 직후 '기생충' 제작자인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는 할 말을 잃었다. 상상도 해 본적 없는 일이 실제로 벌어져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순간이 뭔가 굉장히 의미 있고 상징적이고 시의적절한 역사가 쓰여진 기분이 든다. 이러한 결정을 해준 아카데미 회원들의 결정에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봉준호 감독이 지난달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리고 있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작품상을 받고 출연 배우들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봉준호 감독이 지난달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리고 있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작품상을 받고 출연 배우들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봉준호 감독은 마틴 스코세이지('아이리시맨'), 토드 필립스('조커'), 샘 멘더스('1917'), 쿠엔틴 타란티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제치고 감독상을 거머쥐었다. 한국 영화 최초의 수상이자, 아시아계 감독으로는 대만 출신의 리안 감독 이후 두 번째다.

무대에 오른 봉 감독은 늘 많은 영감을 주는 아내에게, 대사를 멋지게 화면으로 옮겨준 기생충 주조연 배우에게도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92회 아카데미에서 4관왕의 영예를 차지한 영화 '기생충'의 출연진과 배우들
92회 아카데미에서 4관왕의 영예를 차지한 영화 '기생충'의 출연진과 배우들

이어 제가 마틴 영화를 보면서 공부했던 사람이다. 같이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상을 받을 줄 몰랐다같이 후보에 오른 토드 샘 (감독님들도) 너무나 존경하는 멋진 감독들이다.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다섯 개로 잘라서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고 전했다.

시상식후 마련된 기자간담회 전경
시상식후 마련된 기자간담회 전경

이날 기생충의 각본상 수상도 이변이었다. 봉 감독과 함께 각본상을 수상한 한진원 작가는 봉 감독과 부모님께 영광을 돌린 뒤 미국에 할리우드가 있듯이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다. 저의 심장인 충무로의 모든 필름 메이커와 이 영광을 나누고 싶다면서 생큐 아카데미!라고 외쳤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