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장, 코로나19로 3월 공연 하반기 순연
국립극장, 코로나19로 3월 공연 하반기 순연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0.03.13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창극단 ‘아비, 방연’ 등 5편 20~21시즌 레퍼토리로 연기
공연예술박물관도 이달 24일부터 휴관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전경 (사진= 국립극장).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전경 (사진= 국립극장).

 

중구에 위치한 국립극장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위기 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3월 예정 공연을 하반기로 순연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연기되는 공연은 국립창극단 아비, 방연’, 국립국악관현악단 관현악시리즈시조 칸타타’, 상설공연 정오의 음악회완창판소리’, 국립극장 창설 70주년 기념 공연으로 국립오페라단과 함께 기획한 빨간 바지.

이중에서 아비, 방연’ ‘시조 칸타타’ ‘완창판소리’ ‘빨간 바지는 하반기로 순연해 2020~2021시즌 국립극장 레퍼토리로 선보일 예정이다. ‘정오의 음악회4월 공연으로 프로그램을 옮겨 진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국립극장 공연예술박물관(상설전시실, 공연예술자료실·)24일부터 임시 휴관하기로 결정했으며, 박물관의 추후 재개관 일정은 정해지는 대로 공지할 예정이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