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청 환경미화원, 2년간 동전 모아 중구에 쾌척
중구청 환경미화원, 2년간 동전 모아 중구에 쾌척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0.03.25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리 수거 동전 67만3천원과 자체 성금 108만원 도합 175만3천원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이웃돕기 성금으로 기부
중구청 환경미화원들이 모아온 저금통과 비닐봉투에 담긴 성금들
중구청 환경미화원들이 모아온 저금통과 비닐봉투에 담긴 성금들

지난 23일 서울시 노동조합 중구지부(지부장 조흥래)는 중구청에 1753천원의 성금을 기부했다. 이 성금은 중구 공무관(이하 환경미화원) 108명이 2년여 간 거리청소를 하며 모은 동전 673천원에 공무관 전원이 1만원씩 모은 108만원을 더해 마련한 것이다.

환경미화원들이 거리청소를 하다 보면 길거리에 동전이 떨어져 있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에 중구 환경미화원들은 이 동전들을 어려운 이웃을 돕는 데 보태기로 하고 돼지저금통에 2년여 동안 모았다고 한다.

최근 신종 코로나19 여파로 쪽방촌 무료급식소와 진료소 운영이 중단되면서 저소득층과 취약계층이 어려움을 겪자 성금을 전달하기로 뜻을 모으고 저금통을 열게 된 것이다. 기부 받은 성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 전달돼 지역내 쪽방촌 주민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항상 남들보다 먼저 아침을 여는 환경미화원들은 출근길 주민들에게 깨끗한 거리를 선사하기 위해 보이지 않은 곳에서 노력하는 숨은 공신들이다. 새벽 530, 대부분의 사람이 잠들어 있는 시간 도심의 어둠을 깨고 청소를 시작하는 환경미화원들이 주운 동전 하나하나는 작은 푼돈이지만 여기에 모인 따뜻한 정성과 마음은 결코 작지 않다.

환경미화원 김 모씨는 작은 정성이지만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변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항상 고생하는 환경미화원 여러분들의 따뜻한 마음에 감사드리며,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분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