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선출직 공직자 2020년도 재산변동 내역 공개
중구 선출직 공직자 2020년도 재산변동 내역 공개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0.03.26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양호 중구청장 4억989만2천원·지상욱 국회의원 50억여 원(부부합산) 신고
10명 증가 3명 감소, 최다 자산 보유자 길기영 의원 40억3,100여만 원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공직자윤리법 제10조의 규정에 따라 ‘20년도 정기재산 공개 대상자에 대한 재산변동내역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서울시공직자윤리위원회에 따르면 관할 재산공개 대상자 432명에 대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26일 서울 시보를 통해 공개했다.

이번 재산 공개대상자는 서울시 산하 공직유관단체장 14, 구의원 418명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시장단과 1급 이상 간부, 시의원, 서울시립대총장, 구청장 등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공개대상자 147명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관보에 공개됐다.

이번 서울시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재산공개대상자의 가구당 평균 신고재산은 109400만원으로 전년도 신고액 대비 약 8800만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대상자 중 재산 증가자는 280(64.8%), 감소자는 152(35.2%)이다. 재산 증가 요인으로는 전년 대비 토지 개별공시지가 상승, 주택 공시가격 상승, 급여 저축, 주식가격 상승 등이 꼽혔다.

중구의 경우 기존 13명의 선출직 공직자들 가운데 서양호 구청장을 비롯한 10명의 공직자가 재산이 늘어났고, 나머지 3명의 공직자가 재산이 줄어들었다. 먼저 서양호 중구청장이 신고한 재산은 49892000원으로 지난해(35,0535천원)보다 5,930여만 원의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의원으로는 박순규 의원(민주당·중구1)23,780여만 원으로 작년보다 7,260여만 원이 증가한 내역을 신고했으며, 박기재 의원(민주당·중구2)3,830여만 원이 늘어난 23,560여만 원의 재산을 등록했다.

중구의회는 조영훈 의장이 종전가액보다 9,570여만 원이 증가한 26,080여만 원을 신고했으며, 이화묵 부의장은 5,040여만 원이 감소한 18,700여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어 고문식 의원(복지건설위원장)19,400여만 원이 증가한 4100여만 원의 재산을 등록했으며, 윤판오 의원(행정보건위원장)은 종전가액보다 2,490여만 원이 늘어난 10460여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혜영 의원(운영위원장)970여만 원이 증가한 59,930여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고, 박영한 의원은 종전가액보다 8,030여만 원이 증가한 37,200여만 원의 재산을 등록했다.

이승용 의원은 종전가액보다 1,40여만 원이 감소한 63,990여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으며 김행선 의원은 지난해보다 297만원이 증가한 재산 15,700여만 원을 신고했다.

한편, 길기영 의원은 종전가액보다 65,000여만 원이 증가한 403,100여만 원의 금액을 신고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중구의회 의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기록했다.

또 같은 날 국회 공보에 게재된 재산변동신고 자료에서는 중구성동을의 미래통합당 지상욱 국회의원이 종전가액보다 46,580여만 원이 감소한 50억여 원(부부 합산)을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 의원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JW메리어트호텔마르케스 헬스 회원권 2(1900만원, 4천만 원)을 보유했고, 배우자는 반얀트리 클럽앤스파 회원권(15천만 원)도 추가로 갖고 있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