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223만 가구 신청 완료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223만 가구 신청 완료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0.05.22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5만 가구에 4천258억 원 지급 완료, 총 164만 가구 예상
유통·요식·식료품 3업종 사용액이 79% 차지…‘생계형’ 소비
서울의 한 자치구가 지역 내 주민센터에 마련한 긴급재난지원금 전담창구.
서울의 한 자치구가 지역 내 주민센터에 마련한 긴급재난지원금 전담창구.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지원 마감일인 515일까지 신청한 인원이 당초 예상의 1.5배인 223만 가구에 이르렀다고 서울시가 21일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330일부터 47일간 신청한 225만 가구 중 약 4분의 3164만 가구가 지원을 받고, 나머지는 소득기준 초과 등 사유로 제외될 것으로 전망했다.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는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지급된다.

시는 19일까지 125만 가구에 4258억원을 지급했으며, 나머지 신청자 중 소득기준을 충족하는 이에게 늦어도 29일까지 지급을 완료할 계획이다. 서울시의 당초 예상보다 신청 가구 수가 훨씬 많았던 것은 1·2인 가구의 신청이 전망을 초과했기 때문이다.

시는 당초 지급 대상 가구의 비율을 1인가구 32.0%, 2인가구 25.5%, 3인가구 21.0%, 4인가구 16.6%, 5인 이상 가구 4.9%로 예상했으나, 실제 데이터를 이용해 분석한 결과는 각각 43.1%, 26.8%, 15.3%, 11.3%, 3.4%로 나왔다. 서울시의 예상보다 1인가구와 2인가구는 훨씬 많았고, 3인 이상 가구는 예상보다 적었다.

이는 저소득층일수록 가구 규모가 작은 경향이 있고, 당초 예상보다 중위소득 이하에 많은 가구가 밀집했다는 점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또 가족이 아니면서 같은 주소에 주민등록이 된 동거인 약 85천명이 별도 가구로 재난긴급생활비를 신청할 수 있도록 한 점도 영향을 줬다고 시는 분석했다.

시는 17일까지 재난긴급생활비 사용액 2107억원의 용처를 분석한 결과, 대부분 생계형소비에 쓰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유통(슈퍼마켓·편의점 등)44.7%, 요식(음식점)22.0%, 식료품(농수산물·정육점 등)12.7%를 차지해, 3개 업종의 사용액이 전체의 79%를 차지했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