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더플라자호텔’ 42년만에 전면 리모델링
서울시 ‘더플라자호텔’ 42년만에 전면 리모델링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0.06.23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층부 일부 철거, 건물 관통하는 필러티 형태 보행로 신설
‘건물 리모델링+지역 활성화’ 방식 도시재생 모델 첫 시범사업
더플라자호텔 리모델링 후 필로티 모습
더플라자호텔 리모델링 후 필로티 모습

서울시가 국내 첫 도심재개발 사업 때인 1978년 지어진 중구 더플라자호텔42년만에 전면 리모델링된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더플라자호텔 전면 리모델링이 건물 리모델링+지역 활성화방식 도시재생 모델의 첫 시범사업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어진지 30년이 지난 민간건물에 흔히 적용되는 철거 후 신축이 아니라 리모델링을 통해 해당 건물뿐 아니라 침체한 도심과 주변 상권 활성화까지 동시에 꾀하려는 것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더플라자호텔은 건축 당시 서울광장 뒤편의 낙후한 화교 집단거주지였던 지금의 북창동을 시각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가로가 길고 세로는 짧은 병풍 모양으로 지어졌다. 이 탓에 그간 광화문과 서울광장에서 북창동, 남대문시장, 명동 등으로 연결되는 도심 보행축이 단절되고 남산 조망이 가로막혔다. 리모델링 사업을 통해 호텔 측은 저층부 일부를 철거하고 건물을 관통하는 필로티 형태의 보행로를 신설키로 했다.

더플라자호텔 리모델링 후 보행로
더플라자호텔 리모델링 후 보행로

이에 따라 40년 넘게 건물로 가로막혔던 서울광장과 북창동 사잇길이 열리고, 서울광장-북창동-남대문시장-서울로7017로 막힘없이 이어지는 도심 보행길이 조성된다.

아울러 시청역-호텔-명동을 연결하는 소공지하보도환경을 개선하고, 방치돼 있는 호텔 뒤편 이면도로를 보행자도로로 바꾸는 한편 다양한 이벤트가 열리는 광장을 만들기로 했다.

특히 호텔 측은 꼭대기층과 옥상을 공공전망대로 조성하고 1층에서 바로 연결되는 전용 엘리베이터를 설치해 호텔이용객뿐 아니라 일반시민과 서울을 찾은 관광객에게 개방키로 했다. 또 호텔 건물 뒤편에 인접한 한화소공빌딩 옥상에 도심 속 공중정원을 조성하고, 호텔 전망대와 연결하는 공중 보행교를 설치한다. 이 위치에서는 남산을 포함한 서울 도심 전역을 조망할 수 있게 된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서울에서 가장 먼저 도시화를 이뤘던 도심지역 대형건물들의 재정비 시기가 도래하고 있다서울시는 리모델링을 원하는 건물주와 적극 협력해 공공과 민간이 함께 침체한 도심을 활성화하는 새로운 시도를 시작한다고 설명했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