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60년 이상 거주 토박이 추가 발굴
중구, 60년 이상 거주 토박이 추가 발굴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0.07.29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8월 3~28일 신청… 선정 시 토박이패 증정 등 혜택
중구청사 전경
중구청사 전경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관내에서 60년 넘게 살고 있는 중구 토박이를 추가 발굴한다.

29일 구에 따르면 발굴 대상은 1960101일 이전부터 중구에서 거주하고 있으면서 주민등록상으로도 계속 중구로 이어져 있는 주민이다. 재개발 등 피치 못할 사유로 본인 의지와 무관하게 잠시 중구를 벗어났던 주민에게도 예외적으로 신청 자격을 인정한다.

신청은 성명, 주소, 본적, 거주기간과 같은 기본사항과 함께 집안의 자랑거리, 최초 정착지역 및 연대, 거주지 옛 기억 등을 신청서에 기재한 뒤 다음달 3일부터 28일까지 거주지 동주민센터로 하면 된다.

구는 주민등록초본, 동적부, 제적등본 등 각종 서류 조사와 함께 동주민센터 직원 면담을 실시하고 진위여부에 대한 심사 후 9월경 대상자를 선정한다.

새로운 토박이에게는 오는 10월에 예정된 '중구 토박이 전통 한마당 행사'에서 얼굴 형상 조각이 들어간 중구 토박이패를 증정한다. 또한 중구 토박이회에 등록돼 중구 전통문화 보존·발굴을 위한 여러 사업에 참여할 기회가 주어진다.

1999년에 결성된 구 토박이회는 만담집 발간, 일제강점기부터 1960년대까지의 생활상을 전한 토박이 사진전, 전통문화 유적지 탐방과 문화재 지킴이 캠페인 등 고령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활발한 활동을 보이고 있다.

또한, 이들은 고령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전통문화 발굴보존을 위한 세미나 및 전통문화 유적지 탐방과 내 고향 문화제 지킴이 캠페인 등을 활발히 활동 중이다.

현재까지 구가 찾은 토박이는 216명으로 지난해에도 1명을 새롭게 발굴했다. 이중 최고령자는 올해 94세가 된 신당5동 이상순(1927년생)씨고, 가장 오래 거주한 구민은 구에서 태어나서 줄곧 구에서 거주해 온 청구동 홍근우(81, 1940년생)씨다.

서양호 구청장은 구를 뚝심있게 지켜온 토박이들을 꾸준히 발굴해 구의 전통과 문화가 현재, 미래의 구민에게 생생하게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