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명동 향린교회 등 일부 보존… 재개발 계획 결정
서울시, 명동 향린교회 등 일부 보존… 재개발 계획 결정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0.09.03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2차 도시계획위원회서… 중구 명동 도시정비형 정비계획 결정안 수정가결
역사·문화 콘텐츠 체험공간으로 재탄생 복안
명동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제2지구 조감예시도.
명동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제2지구 조감예시도.

향린교회·보승빌딩 등이 위치한 중구 명동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제2지구가 역사적·장소적 의미를 재해석해 문화 콘텐츠를 결합한 체험공간으로 재개발된다.

서울시는 지난 2일 제12차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중구 명동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제2지구 정비계획 결정(변경)()을 수정가결했다고 3일 밝혔다.

중구 을지로2163-3번지 일대 명동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제2지구는 지난 19839월 재개발구역으로 지정됐으며, 현재까지 남아있는 유일한 미시행지구다.

주변여건 변화와 상위계획 변경에 대응해 도시기능의 회복 및 도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정비계획 결정(변경)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도시계획위원회를 통해 대상지내 역사문화자원인 향린교회와 보승빌딩에 대한 역사자원의 가치와 보존계획을 담은 정비계획 결정(변경)()으로 수정가결 됐다.

역사자원의 가치와 보존계획은 근현대 건축물의 물리적, 형태적 요소의 일부 보존방식과 더불어 역사적, 장소적 의미를 재해석해 역사와 문화 콘텐츠를 결합한 시민의 참여와 체험으로 완성되는 문화커뮤니티 공간, 역사기록공간, 휴게공간을 공간을 마련한다. 또한 을지로(을지로지하상가)-기억재창조공간(향린교회, 보승빌딩)-문화공원, 명동성당을 잇는 역사문화보행로를 조성해 시민에게 자유로운 참여와 체험의 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수정가결됨에 따라 향후 명동구역내의 도로 및 공원 등 기반시설의 정비가 완료되고 명동지역의 새로운 민주화 역사를 기억하고 공유하는 커뮤니티공간이 창출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