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극장 25주년 기념작 ‘김주원의 사군자’ 무대에 첫선
정동극장 25주년 기념작 ‘김주원의 사군자’ 무대에 첫선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0.10.07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2일부터 11월 8일까지...발레리나 김주원‧디자이너 정구호 함께 만들어
‘김주원의 사군자_생의 계절’ /제공= 정동극장
‘김주원의 사군자_생의 계절’ /제공= 정동극장

발레리나 김주원이 출연자 겸 크리에이티브 프로듀서로 참여하는 작품이 정동극장에서 공연된다.

정동극장은 오는 22일부터 118일까지 개관 25주년 기념작 김주원의 사군자_생의 계절을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이 작품은 매화, 난초, 국화, 대나무 등 사군자(四君子)를 모티브로 하며 인연에 대한 이야기를 대사와 움직임, 무대 영상 기법을 활용해 그린다. 무대에선 윤회를 거듭하는 두 존재의 만남과 이별이 펼쳐진다.

작품은 다른 차원의 공간감을 주고 인연의 아름다움과 신비로움을 구현하기 위해 홀로그램기법을 활용한다. 또 세 사람이 한 명처럼 움직이고, 언어를 배경으로 춤을 추는 장면 등이 연출된다.

세계적인 디자이너 정구호가 예술감독을 맡고 정재일 음악감독, 박소영 연출, 김성훈 안무가 등이 참여한다. 김주원이 생각하는 인연에 대한 상념과 고찰을 바탕으로 지이선 작가가 대본을 썼다. 배우 박해수와 윤나무, 국립발레단 출신 발레리노 김현웅·윤전일과 신예 발레리노 김석주가 출연한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