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부활 30주년 기념식 개최
서울시의회, 부활 30주년 기념식 개최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1.07.08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의회 의사당 중앙홀서 진행...서울시장, 교육감 등 참석
부활 의미 되새겨...옛 정문 전시세트장 제막 등 30주년 기념행사 마련
30주년 맞이한 서울시의회 ‘타임캡슐’ 봉인식 기념사진(사진 왼쪽부터 조희연 시교육감, 김인호 시의장, 오세훈 시장)
30주년 맞이한 서울시의회 ‘타임캡슐’ 봉인식 기념사진(사진 왼쪽부터 조희연 시교육감, 김인호 시의장, 오세훈 시장)

서울시의회는 1991783대 의회가 부활, 개원한 지 30주년을 기념, 8일 오전 10시 서울시의회 의사당 중앙홀(중구 세종대로 125)에서 시민이 주인 된, 시민과 함께 할 서울시의회라는 주제로 '서울시의회 부활 3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번 기념식에는 오세훈 서울시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세종·충청남도의회의장, 이동진 서울시자치구청장협의회장 등이 참석하여 의미를 더했으며 중국 베이징, 독일 베를린, 일본 도쿄, 러시아 모스크바 의회 등 해외 18개 도시 주요 인사들의 영상 축하인사도 이어졌다.

기념식은 기념영상 상영 의장 인사말씀 내빈 축사 및 해외 축사상영 타임캡슐 봉인식 옛 정문 전시세트장 제막식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기념식에서 선보인 옛 정문 전시세트장은 서울시의회 본래 정문이 위치해 있던 세종대로변에 7월 말까지 시민들에게 포토존으로 개방했다.

서울시의회 건물은 일제강점기인 19351210일에 경성부의 대집회용 건물인 부민관으로 준공돼 사용, 이후 한국 전쟁 발발 등 다사다난한 역사를 겪었으며, 1954년 제3대 국회부터 국회의사당으로 사용했다가 1975년 국회가 여의도로 이동하면서 세종문화회관 별관으로 사용됐다. 이후 지방자치제 실시에 따라 1991년부터 현재까지 서울시의회 건물로 사용되고 있다.

1970년대 급격한 산업화와 차량 증가로 인해 앞마당의 차도가 확장되어 정문이 폐쇄됐으나, 현대사회에 이르러 보도의 개념이 차량 중심에서 사람 중심으로 변모하며 보도가 확장되는 추세를 감안, 과거 폐쇄되었던 정문 복원에 대한 의견이 있어 서울시의회 부활 30주년을 맞아 옛 정문 전시세트장을 마련하게 됐다.

, 이번 기념식에서는 서울시의회의 발자취를 담은 다양한 수장품을 타임캡슐에 봉인, 70년 후인 2091, 서울시의회 부활 100주년 때 개봉할 예정이다.

서울시의회는 지난 6월 타임캡슐 수장품 시민참여 공모전을 통해 서울 민주주의 역사에서 의미 있는 물품들을 미리 선정, 이번 기념식에서 타임캡슐에 시민과 함께 달려온 과거 30년의 역사를 담으며 시민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희망찬 미래를 다짐하고자 했다.

시민이 제안한 의정모니터 위촉장, 시민기자증, 의정모니터 표창장, 시의회 책자, 시의원 당선증, 의정활동 사진, 역대의원 수첩과 현 서울시의회 시대상을 보여줄 수 있는 현 의원수첩, 의회보, 기념책자, 의사봉, 의원배지, 코로나 마스크, 기념영상, 시의원 위촉장, 연설문 등 30점이 타임캡슐 수장품에 포함됐다.

이번 행사를 준비하며 사전에 열린 그림/슬로건/타임캡슐 수장품공모전에 모두 328명이 응모, 수상작 선정결과는 기념식 중에 발표하기도 했다.

'서울시의회 부활 30주년 기념식'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주요 내빈만 참석하여 진행, 시민 누구나 볼 수 있도록 서울시의회 유튜브와 TBS TV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행사영상을 제공했다.

기념식 외에도, 지방자치와 지방의회 역사·역할·기능 등을 다방면에서 조명해보는 프로그램을 4개 분야 13개 사업으로 준비해 온·오프라인으로 진행했다.

특히 서울시의회 부활 30주년 기념 사진전은 시민과 함께한 30년의 기록이라는 주제로 지난 1일부터 오는 11일까지 서울시의회 본관 1층 갤러리 및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서울마루 두 곳에서 진행 중이다.

서울시의회 김인호 의장은 “19615·16 군사정변으로 지방자치가 중단된 지난 30년의 세월은 우리나라 민주주의 암흑기였고, 80년대 민주화운동을 계기로 부활한 지방자치 30년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라며 이번 기념식을 통해 시민이 주인 돼 함께해 온 지난 30년의 발자취를 돌이켜 보고, 개정된 지방자치법으로 맞이하게 될 새로운 자치분권 시대에도 서울시민의 기대에 부응하고 신뢰받는 서울시의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의회는 1956년 초대, 1960년에 2대 의회가 개원했으나 1961년에 5·16 군사정변으로 인해 지방의회가 강제 해산되면서 긴 공백기를 겪게 됐다. 이후 1987년 전국적 반독재 민주화운동인 6·10 민주항쟁과 헌법개정, 야당 지도자 단식투쟁 등을 거쳐 1991620일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지방선거가 재개, 지방의회도 3대 의회를 출범하며 부활하게 됐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