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도심폭염 피해 최소화에 만전...전행정력 동원
중구, 도심폭염 피해 최소화에 만전...전행정력 동원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1.07.16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별진료소‧임시선별검사소 검사 대기자 위해 그늘막 설치, 양산 대여서비스 등
지난 15일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대기하는 시민들에게 파란색 양산을 대여해 색다른 광경이 연출되고 있다.
지난 15일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대기하는 시민들에게 파란색 양산을 대여해 색다른 광경이 연출되고 있다.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한반도의 유례없는 열돔현상이 예정된 가운데 폭염에 휩싸여 지친 구민을 위해 행정력을 총 동원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1000명을 넘는 대유행 상황에서 중구 보건소선별진료소를 비롯해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 서울광장 임시선별검사소와 선별검사기동대의 검사 대기 행렬은 폭증하고 있다.

이에 구는 대기하는 시민들이 조금이나마 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그늘막을 설치하고 양산 대여서비스를 실시했다. 아울러 폭염에 대응하여 도시열감을 저감하기 위해 도로 살수작업을 강화한다.

중구는 그간 대형 살수차량을 가동하여 퇴계로, 을지로, 세종대로 등 주요 간선도로 중심으로 살수작업을 실시해왔다. 올해부터 폭염특보(폭염주의보 이상) 발효 시 민간 살수차량을 임차하여 동 이면도로까지 살수작업을 실시한다. 일반 살수차량보다 비교적 작은 5톤 용량의 소형 살수차량 4대를 임차하여 담당 권역을 지정, 진입 가능한 동 이면도로까지 물청소 작업을 실시한다.

폭염경보 발효 시에는 동주민센터 행정차량(1)에 살수장비를 장착하여 골목길까지 작업하고, 이 경우 취수지원을 위해 구의 대형 살수차량이 거점지역에 대기해 용수를 보급한다.

또한, 보건소선별진료소는 1시간마다,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는 12회 주변에 살수 작업을 실시해 폭염 속 의료진과 시민을 위해 쉼없이 움직인다.

구는 폭염대책을 강화하여 지난 520일부터 930일까지 약 4개월간 운영한다. 특히 홀몸어르신, 쪽방거주자 등 폭염 취약계층 보호를 최우선 목표를 두고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구는 폭염취약계층 1:1 전담공무원 지정 및 폭염특보 발효시 안부 확인 폭염취약계층 1500여명 폭염키트 지원 폭염 고위험군 230가구 에어컨 보급완료 폭염취약계층 500세대 전기료 3만원 지원 지하철역 주변, 횡단보도 앞 등 주민왕래가 많은 곳 그늘막 139개소 설치 등 무더위 속 안전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구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노력함은 물론 폭염 속 선별검사소를 지키며 고생하는 의료진과 행정인력을 위한 쿨스카프와 아이스조끼 지원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