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사박물관, 장애의 벽 허문 ‘배리어프리영화관’ 온라인 상영
서울역사박물관, 장애의 벽 허문 ‘배리어프리영화관’ 온라인 상영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1.07.20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14시 더스틴 호프만 주연 ‘보이콰이어’ 하반기 첫 상영…오는 10월까지
시·청각 장애인 포함 아이·어르신·외국인 등 누구나 관람 가능
포스터
포스터

서울역사박물관 하반기 배리어프리영화관 상영이 막을 올린다. 7~10월 매달 넷째 주 목요일 14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배리어프리영화를 개최하며, 하반기 첫 상영인 722일에는 신동일 감독이 직접 연출하고 이일화 배우의 내레이션이 함께하는 배리어프리버전 보이콰이어를 온라인으로 감상할 수 있다.

배리어프리장벽 없는 건축설계(barrier free design)’에 관한 보고서에서 유래한 말로, 장애인들도 편하게 살아갈 수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물리적·제도적 장벽을 허물자는 개념이다. 본래 건축학분야에서 사용되기 시작해 오늘날에는 건축 시설물의 변화뿐만 아니라 문화와 예술 분야로 적용·확장되어 모든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다.

배리어프리영화는 기존의 영화에 화면을 설명해주는 음성해설과 화자 및 대사, 소리정보를 알려주는 배리어프리자막을 넣어서 재제작한 영화로, 장애를 넘어서 모든 사람들이 다함께 영화를 즐기는 것을 취지로 한다. 이정은, 이일화 등 인기 방송인과 많은 영화감독들의 재능기부로 배리어프리영화가 제작되고 있다. 서울역사박물관은 ()배리어프리위원회와 협력하여 2015년부터 꾸준히 상영을 이어오고 있다.

하반기 박물관 배리어프리영화관에서는 총 4회의 배리어프리버전 영화 상영이 예정되어 있으며, 722보이콰이어외에도 826일에는 광복절을 맞아 잊지 않고 기억해야할 역사를 보여주는 다큐멘터리 김복동’, 923일에는 주요섭 작가 단편소설을 영화화한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1028일 목요일에는 영국 노팅힐을 배경으로 다양한 문화와 음식의 향연을 보여주는 세상의 모든 디저트 : 러브 사라가 준비되어 있다.

7월 관람신청은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yeyak.seoul.go.kr)을 통해 719일 오전 9시부터 선착순 100명까지 사전예약 가능하며, 관람료는 무료이다. 예약자들에게는 상영전일 영화관람 링크를 문자로 별도안내 예정이며, 영화는 24시간 내 관람가능하다.

행사(코로나19 확산추이 및 정부지침에 따라 행사일정·내용에 변동이 있을 수 있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go.kr)와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에(museum.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현숙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서울역사박물관 배리어프리영화관을 통해 장애인비장애인 상관없이 모든 시민들이 함께 영화를 즐길 수 있는 시간을 갖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