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도성 녹색교통지역 지정 2년만에… 5등급 차량 통행 58.6% 줄어
한양도성 녹색교통지역 지정 2년만에… 5등급 차량 통행 58.6% 줄어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2.01.25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등급 차량 통행 58.6%, 저감장치 미부착 차량 통행 98.0% 감소, 운행제한 가시적 효과↑

지난해 12월 서울시는 한양도성 내부를 녹색교통지역으로 지정하고 도심 자동차 배출가스를 감소시키고 교통량을 관리해 공기질 향상 및 교통혼잡 완화를 위해 녹색교통지역 운행제한 제도(저감장치 미부착 5등급 차량 운행 제한)’를 실시했다.

서울시는 녹색교통지역 통행량 관리를 위해 중구 7개동과 종로구 8개동을 둘러싼 한양도성을 지나는 진출입로 45개 지점의 차량 통행 정보를 수집·분석해 운행제한 이후 2년간의 도심 교통변화 분석 결과를 내놨다.

한양도성(녹색교통지역) 진출입 통행량은 일 79.6만대(’19.7)에서 일 72.1만대(’21.12)9.5% 줄어들었으며, 5등급 차량은 일 1.5만대에서 일 0.6만대로 58.6%나 줄어들어 감소폭이 6배에 달했다.

한양도성 진출입 차량의 통행량을 시간대별로 살펴보면, 도심 진입 차량은 7~9시에 첨두통행량을 보인 후 점차 감소하며, 도심 진출 차량은 점점 증가해 16~18시에 첨두통행량을 나타내어, 도심 통행 차량의 진출입 통행이 출퇴근 시간대에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년간 한양도성의 전체통행량 중 승용차과 승합차는 각각 7.4%, 21.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코로나로 인한 택배 물량 증가 등으로 화물차의 통행은 오히려 5.6%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양도성 진출입 차량의 연료별 분포를 살펴보면 전기차량 (0.2만대(‘19.7)1.4만대(’21.12), 418.0%증가)과 하이브리드차량(2만대(‘19.7)3.7만대(’21.12), 79.2%증가)의 통행이 크게 증가했다.

‘21.12월 도심 차량 진입횟수를 분석한 결과, 하루에 1~2회 진입하는 차량은 20.5만대(89.1%)였으며, 9회 이상 진입하는 차량은 0.1만대(0.6%)였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서울시는 한양도성을 녹색교통지역으로 지정한 이후, 5등급차량 운행제한과 더불어 꾸준히 통행 특성도 분석해오고 있다.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보다 세밀한 교통정책 수립해, 도심 교통 환경을 개선하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