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 고} ‘제2회 제대군인지원센터의 날’을 보내며
{기 고} ‘제2회 제대군인지원센터의 날’을 보내며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2.03.08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제대군인지원센터 주무관 박심아
서울제대군인지원센터 주무관 박심아
서울제대군인지원센터 주무관 박심아

국가보훈처 제대군인지원센터는 2004211일 서초구 방배동에 서울제대군인지원센터가 개소된 이후 대전, 부산, 광주, 대구로 확대되었고 경기북부, 경기남부, 강원, 경남, 인천에 이르기까지 순차적으로 센터가 세워져 지금은 전국 10개의 제대군인지원센터로 확대되었다.

그동안 외부 전문기업에 위탁하여 운영되던 제대군인지원센터는 201911일부터 상담사를 공무직으로 채용하여 현재는 각 지방보훈()청 산하 조직으로 운영되고 있다.

일반인들은 잘 모르는제대군인지원센터의 날은 제대군인 전직 지원업무를 수행하는 제대군인지원센터 상담사들의 사기진작과 자긍심을 고취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서울센터 개소일인 211일을 기념일로 정하고 올해 2회째를 맞이했다.

필자는 서울제대군인지원센터 교육행정지원팀 근무하면서 전국의 상담사들과 함께 온라인으로 이 날 행사를 참여했다. 평소 상담업무로 바쁜 상담사들은 코로나로 인해 몇 년간 단절되었던 소통의 장을 온라인 공간에서 준비하며 자신들의 손으로 모두가 참여하는 축하 영상도 만들고 그 안에서 자신들만의 끼를 마음껏 발휘하며 서로를 격려하고 응원하는 즐거운 시간을 보냈고 이를 옆에서 흐믓한 맘으로 지켜 보았다.

제대군인지원센터는 5년 이상 군 복무 후 전역하는 분들에게 제도적으로 취업과 창업을 지원하는 기관이다. 이미 18년의 역사를 이루었고 매년 많은 예산을 들여 제대군인들이 취창업에 다양한 제도를 통해 지원한다. 그러나 공공기관의 서비스가 지원 대상에게는 많은 관심을 기울이는 반면,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선의 실무자들은 상대적으로 소외되기 쉽다. 2회 제대군인지원센터의 날을 보내면서 제대군인 상담사들의 근무 의욕과 사기가 높아야 제대군인지원 서비스의 질도 높아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보았다.

오랫동안 국가 방위를 위해 전후방 각지에서 좋지 않은 환경을 극복하고 자신의 젊은 날을 희생하다 전역하는 제대군인들에게 양질의 서비스 제공과 응대, 그들이 원하는 정보와 지원을 원활히 제공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대상에게도 그에 상응하는 대우가 주어져야 하기 때문이다.

제대군인지원센터에는 직업교육 훈련지원을 하는 교육행정팀, 일자리를 발굴하는 기업협력팀, 구직자의 전직 목표에 맞게 취업을 지원하는 취업지원팀, 창업과 귀농귀촌을 지원하는 창업지원팀 등 적게는 9, 많게는 20명이 근무하고 있다. 국토방위의 현장에서 헌신하고 사회로 진출하는 제대군인들의 취창업을 지원하는 제대군인지원센터 상담사 분들이 자긍심을 가지고 신바람 나게 근무하기를 바라며 1년 중 하루인제대군인지원센터의 날이 그들에게 보상을 받는 날이 아닌 자부심을 느끼는 날로 자리 잡았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