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소리꾼의 ‘힙’하고 ‘딥’한 소리 판 국립창극단 ‘절창Ⅱ’
젊은 소리꾼의 ‘힙’하고 ‘딥’한 소리 판 국립창극단 ‘절창Ⅱ’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2.06.09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창극단 프리마돈나 민은경X이소연의 진면목 느끼는 시간
왼쪽부터 국립창극단 이소연(좌)‧민은경(우) 국립창극단 ‘절창Ⅱ’ 공연사진
왼쪽부터 국립창극단 이소연(좌)‧민은경(우) 국립창극단 ‘절창Ⅱ’ 공연사진

국립극장 전속단체 국립창극단은 절창II’를 오는 25일과 26일 양일간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공연한다.

젊은 소리꾼의 참신한 소리판을 표방한 절창시리즈의 두 번째 무대로, 국립창극단 간판 배우 민은경·이소연이 출연해 우리 소리의 매력을 전한다. 지난해 김준수유태평양이 선보인 <절창>판소리와 창극이 지닌 장점을 두루 살린 새로운 형식으로서 판소리를 더 즐겁게 감상할 수 있는 방식이 탄생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국립창극단이 지난해 처음 시작한 기획 시리즈 절창은 판소리의 동시대성을 참신한 구성과 감각적인 미장센으로 표현하며, 젊은 소리꾼이 자신의 기량을 펼쳐 오늘날의 관객과 더욱 친밀하게 교감하는 무대다. <절창II>의 주인공은 국립창극단의 민은경과 이소연이다. 2013년 국립창극단 입단 동기인 이들은 뛰어난 소리 기량과 연기력으로 다수의 작품에서 주역으로 발탁되어 활약을 펼치고 있다.

우람하고 옹골찬 성음의 소유자 민은경은 창극 <리어>코딜리어·광대, <귀토> ‘토녀, <아비. 방연>단종역 등으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였다. 담백하면서도 맑은 성음을 지닌 이소연은 창극 <춘향>춘향<변강쇠 점 찍고 옹녀>옹녀를 비롯해 국립극장 기획공연 <명색이 아프레걸>박남옥등 다채로운 역할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절창>에서 민은경과 이소연은 그간 창극 배우로서 뽐내 온 매력과 함께 정통 소리꾼으로서 진면목을 펼쳐 보인다. 민은경의 춘향가’, 이소연의 적벽가를 중심으로 두 소리꾼은 서로의 소리를 넘나들며 연극적 재담의 묘미를 살린 다양한 입체창과 역할극을 시도한다. ‘적벽가의 서사를 순차적으로 전개하고 흐름에 맞게 춘향가의 소리를 교차 구성하는 등 완전히 다른 두 이야기를 씨실과 날실처럼 엮어 새로운 장면을 만들어 낸다. 판소리 적벽가가 영웅을 중심에 둔 원전 소설과는 달리 이름 없는 군사들의 고통을 노래한 작품이라는 점에 착안, 전쟁에서 민중이 겪는 참혹함을 들여다보고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새기며 지금 이 시대에도 유효한 전쟁과 평화에 관한 화두를 던진다.

공연은 총 3부로 구성된다. 1부는 전통을 바탕으로 한 간결한 음악으로 두 소리꾼의 독창과 분창·입체창으로 꾸며진다. ‘적벽가중에서 조조의 군사들이 설움을 늘어놓는 군사설움춘향가이별가대목이 중심이다. 불을 주제로 한 2부에서는 각 작품의 눈대목 적벽화전사랑가를 각 소리꾼이 혼신을 다하는 독창으로 들려준다. 3부는 창극 배우로서 갈고닦은 연기력이 돋보이는 무대로, 전혀 다른 매력을 지닌 두 소리꾼을 통해 춘향가적벽가의 새로우면서도 흥미로운 이면을 들여다볼 기회가 될 것이다.

전통예술에서 연극의 원형을 탐구해온 연출가 남인우, 여러 장르에서 빼어난 미장센을 구현한 무대디자이너 정민선이 <절창>에서도 함께한다. 음양의 세계관을 토대로 한 팔괘에서 영감을 받아 이를 형상화한 형태들이 흩어졌다 재구성되는 움직임으로 판소리의 역동성을 표현한다. 국립창극단 조용수(고수최영훈(거문고)과 객원 연주자 전계열(특수타악천성대(피리손희남(기타)이 무대 위에서 소리꾼들과 호흡하며 라이브 연주를 통해 생동감을 더한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