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길성 중구청장, 전통시장 폭우 피해 점검 '이상 무'
김길성 중구청장, 전통시장 폭우 피해 점검 '이상 무'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2.08.10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 관내 빗물받이 1만 5천여 개 사전 점검으로 피해 예방'
폭염·폭우 상황 시 안내 문자 발송...관내 취약계층은 1:1매칭 관리
공무원들이 관내 빗물받이 청소를 하는 모습
공무원들이 관내 빗물받이 청소를 하는 모습

80년 만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전국 전통시장 62곳이 크고 작은 피해를 입은 가운데 김길성 중구청장이 관내 전통시장을 찾아 폭우 피해 점검에 나섰다.

중구에는 서울시 25개 구 가운데 가장 많은 39개소의 전통시장이 위치하고 있다. 특히 방산시장과 평화시장 등 50년 이상 된 곳도 다수 있으며, 점포 수가 가장 많은 남대문시장이 존재하는 등 많은 주민과 관광객들이 시장을 찾는다.

김길성 구청장은 8일 오후 중부시장과 인현시장을 방문해 폭우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지난 8일부터 시작된 집중호우로 인한 전통시장의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서 마련됐다.  

김길성 중구청장이 중부시장 시설 곳곳을 돌며 점검하고 있다
김길성 중구청장이 중부시장 곳곳을 돌며 점검하고 있다

방문을 통해 시장점포 빗물받이 및 배수로 도로 기타 시설 등 재난 취약 시설에 대한 점검을 실시했고, 다행히 피해 상황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 이 외에도 관내에 신고된 피해 상황은 2건으로 큰 인명피해나 재산피해는 나타나지 않았다. 이처럼 무사히 폭우 상황을 넘길 수 있었던 데에는 각종 재난 상황을 대비한 사전 점검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관내 하수구에 피해를 만전을 기하고자 공무원들이 빗물 받이를  청소하고있다.
관내 하수구에 피해를 만전을 기하고자 공무원들이 빗물 받이를 청소하고 있다.

빗물받이를 덮어 놓은 돌이나 고무매트 등을 제거했으며 흡입준설차 등을 활용해 음료수 캔, 비닐, 플라스틱 용기 등 쓰레기와 나뭇잎 등을 건져냈다. 이 같은 노력으로 이번 폭우 상황에서 관내에 빗물이 고여 침수가 발생했다는 신고는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이 밖에도 폭염이나 폭우상황이 예상될 시 관내 주민들을 대상으로 안내 문자를 보내고 있으며,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관내 모든 공무원이 1:1 매칭을 통해 수시로 안부 확인 전화에 나서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 달에는 연락이 안되는 수급자의 집을 직접 방문해 쓰러져 있는 어르신을 발견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8일과 9일에는 모두 222명의 공무원이 비상근무에 나서 재해취약지역 및 대형공사장, 옹벽, 축대, 지하보도 등을 순찰·점검했다.

김길성 중구청장은 이번 폭우 상황에서 중구는 철저한 사전 예방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었다사전 예방은 평소에는 티가 나지 않지만 재해·재난 상황에서 그 무엇보다 큰 역할을 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예방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