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자치구에 300억 원 긴급지원해 '신속한 폭우 피해복구’
市, 자치구에 300억 원 긴급지원해 '신속한 폭우 피해복구’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2.08.11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침수발생 건수와 이재민 수 등 고려해 자치구별 차등 우선지원…피해규모 산정후 추가지원
도로 등 시설물 피해복구, 이재민 임시거주지 마련, 전염병 예방 등 시급성 고려해 사용
공무원 현장복구지원단, 자원봉사단체, 수도방위사령부 병력, 양수기 지원 등 복구 총력

서울시는 지난 8일부터 시작된 400mm 이상의 기록적 폭우로 인한 피해를 신속하게 복구하기 위해 자치구에 특별교부금 300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폭우에 따른 서울시 자치구별 피해 현황 잠정 집계결과(8.10.(), 07시 기준) 주택·상가침수 3,430, 도로침수 224, 산사태 10건 등의 피해를 입었고, 사망 5, 실종 4, 부상 1명의 인명피해와 다수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서울시는 구체적인 피해규모 및 복구비용은 산정 전이지만 조속한 피해복구가 최우선인만큼 이재민 발생 숫자 및 침수 발생 건수 등을 고려해 자치구별 지원금액을 차등해 우선 지원하기로 했다. 추후 자치구별 구체적인 피해규모 및 복구비용을 산정한 후 추가로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된 예산은 도로 등 시설물 피해복구, 주거지 침수 등 피해를 입은 이재민의 임시 거주지 마련 등 조속한 복구에 투입된다.

이재민 대피소 설치비, 피해 복구 공사비 및 장비 임차비, 수인성 전염병 예방을 위한 소독약품 및 방역장비 구입비, 현장복구인력 지원 등 시급성을 고려해 자치구별 자체 계획에 따라 사용된다.

한편, 시는 서울시 공무원으로 구성된 현장복구지원단(120개 부서, 2,248), 자원봉사단체(자원봉사센터 바로봉사단 699) 등을 활용해서 현장 복구에 힘을 보탠다. 아울러 군에서도 수도방위사령부 군 병력(산하 6개부대 1,302) 등 협조 가능한 인력자원 등을 활용해 지원하고 있고, 자치구 간에도 양수기 806대를 상호 지원하는 등 협력해 재난에 대응하고 있다.

김상한 서울시 행정국장은 서울시는 각 자치구가 이번 폭우로 인한 피해상황을 면밀히 파악해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조속히 지원하고 시설물을 복구해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300억 원의 특별교부금을 긴급 지원한다.”선제적인 자치구 지원을 통해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최대한 조기에 복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여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