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1호’가 서울‘1호’ 출산양육지원금 1천만원 첫 수혜 아기 중구에서 탄생!
중구 ‘1호’가 서울‘1호’ 출산양육지원금 1천만원 첫 수혜 아기 중구에서 탄생!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4.02.22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산양육지원금 1천만원 첫 수혜 아기 2월 중구서 탄생, 서울‘1호’
중구, 첫째 100만원~다섯째 1000만원 등 출산양육지원금 파격 증액 지원
김길성 중구청장, 21일(수) 아기 집 방문해 축하 인사 건네
축하
김길성 중구청장이 일곱 번째 아이를 출산한 조용석, 전혜희 부부의 집을
방문해 축하를 전했다

서울 중구(구청장 김길성)에서 출산양육지원금 1천만 원의 첫 주인공이 지난 25() 탄생했다. 중구가 지난해부터 다섯째 아이의 지원금을 오백만원에서 천만원으로 늘린 후 첫 수혜 사례가 나왔다. 출산양육지원금 1천만원 지급은 서울에서도 최초다.

중구가 1년여의 기다림 끝에 만난 아기는 중구 청구동에 거주하는 95년생 동갑내기 부부 조용석씨(28)와 전혜희씨(28)의 일곱째 조시환군이다. 첫째부터 여섯째의 나이는 각각 10, 7, 6, 4, 3, 2세로 요새 보기 드문 다복한 다둥이 가족이다.

김길성 중구청장은 지난 21 조시환군의 집을 방문해 가족들에게 축하 인사를 전했다.

이제 막 산후조리원에서 나온 전혜희 씨는축하해 주셔서 감사하다라면서 제가 중구에서 초중고교를 나왔는데 아이들도 각종 출산양육지원이 풍성한 중구에서 키우고 싶다라고 말했다.

김길성 중구청장이 다둥이 키우기에 힘든 점이 없냐고 묻자 전씨는지금 사는 집이 52제곱미터(16)인데 아이들이 커가면서 더 넓은 집이 필요할 것 같다, “다자녀 가구에 지원되는 주택의 평수도 아이 일곱을 키우기엔 작아서 고민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김길성 중구청장은 고민을 해결할 방법이 있는지 함께 찾아보겠다라고 답했다.

조씨 부부는 일곱째를 출산함에 따라 중구가 지급하는 출산양육지원금 천만 원 이외에도 중구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산모에게 지급하는 산후조리비용 50만원 (중구) 서울형 산후조리경비 지원 100만원 포인트 (서울시) 서울시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임산부에게 지급하는 교통비 70만원 포인트 (서울시) 서울시 거주 24개월 이하 영아 가정에 카시트가 구비된 택시 이용권 10만원 포인트 (서울시) 모든 출생 아동에게 지급하는 첫만남이용권 300만원 포인트 (국가) 2세 미만 아동에게 매달 지급하는 부모 급여 100만원 (국가) 8세 미만 아동에게 매월 지급하는 현금 10만원 (국가) 등 서울시와 국가로부터 풍성한 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이 밖에도 중구는 그간 이 가정에 첫째~셋째 아동 대상 드림스타트 사업(취약계층 아동통합서비스 지원-학습 지원, 도시락 지원, 심리치료 서비스 제공) 둘째~여섯째 아동 아동수당 월 50만원 수급 지원 여섯째 아동 아이돌봄서비스 이용 저소득 다자녀가정 생계비 월 20만원 정기 후원 에너지바우처(·동절기) 1년간 692천원 지원 국민임대주택 등을 지원해 왔다.

도심에 줄어드는 인구를 유입하기 위해 폭넓은 정책을 펼치고 있는 중구의 저출산 대비책은 다양하다. 우선, 출산양육지원금을 파격적으로 증액했다. 기존 첫째 20만원, 둘째 100만원, 셋째 200만원, 넷째 300만원, 다섯째 이상 500만원 지급하던 것을 지난해부터 각각 100만원, 200만원, 300만원, 500만원, 1000만원으로 늘렸다. 대상은 출생일 기준 12개월 이상 중구에 주민등록을 두고 실제 거주 중인 신생아의 부모로 지원금은 전액 일시금으로 지급한다. 지난해부터 올해 2월 현재까지 571가정이 혜택을 받았다.

산후조리비용은 서울형 산후조리경비 바우처 지원을 포함한 최대 150만원을 지급하고 있다. 대상은 신청일 기준 6개월 전부터 중구에 거주하고 신생아 출생등록을 한 가정으로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총 464가정이 지원받았다.

중구는 또 몸이 무거운 임신부를 위해 청소, 세탁 등 집안일을 대신해줄 가사도우미를 보내준다. 중구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임신부라면 최대 5, 14시간씩 가사돌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중위소득 150% 이하 맞벌이 또는 다자녀가정은 서울형 가사 돌봄서비스를 최대 10회까지 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중구는 남녀 임신 준비 지원 난임부부 시술비 및 한약 지원 임산부 등록 및 건강 관리 고위험 임신부 의료비지원 영유아 가정방문지원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서비스 등 다양한 임신 출산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김길성 중구청장은 천만원을 지원받는 첫 주인공이 중구에서 태어나 무척 기쁘다라면서 중구의 임신출산양육지원의 규모는 서울시 자치구 중 최고 수준이지만 앞으로도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유정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8길 22-4, 10층 1001호(명동2가, 대한빌딩)
  • 대표전화 : 02-773-4114
  • 팩스 : 02-774-962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봉주
  • 명칭 : 서울중구신문명동뉴스
  • 제호 : 중구신문
  • 등록번호 : 다 02713
  • 등록일 : 1993-02-25
  • 발행일 : 1993-02-25
  • 발행인 : 변봉주
  • 편집인 : 변봉주
  • 인터넷신문 명칭 : 중구신문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52247
  • 등록일 : 2019-04-03
  • 발행인 : 변봉주
  • 편집인 : 변봉주
  • 중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중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7734114@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