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현동 동래정씨‧정동 여주이씨… 서울시, 한양 세거 명문가 거주 양상 연구
회현동 동래정씨‧정동 여주이씨… 서울시, 한양 세거 명문가 거주 양상 연구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4.06.14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역사박물관, 한양 주요 가문의 거주문화를 밝히는 ‘한양 세거지(世居地)’ 발간
북촌 양반‧동촌 무관‧중촌 중인 등 동‧서‧남‧북‧중 5개 지역별 거주자 특성 나타나
본관이 아닌 세거 지명 따와 통용, 정동거주 여주이씨는 ‘정동이씨’로 불려
서울시민들에게 흥미로운 역사사실 알리기 위해 다양한 연구 이어나갈 계획

조선 후기 한양은 주로 북촌에는 양반이, 서촌에는 하급 관리가 많이 살았으며, 양반들이 일정 지역에서 대대로 모여 살아 온 경우 본관이 아닌 지명을 따와 성씨를 구분하기도 했다. 다시 말해 조선 500년간 서울 회현동에 터를 잡고 살았던 동래정씨회동(회현동)정씨라고 말해도 한양사람들에게는 통칭되었던 것.

 

서울역사박물관(관장: 최병구)은 조선시대 한양의 거주지 실태 양상 연구한한양의 세거지(世居地)-서울기획연구 11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9() 밝혔다.

이번 연구에는 안대회 성균관대학교 교수를 책임으로 이종묵 서울대학교 교수, 오세현 경상대학교 교수, 김하라 연세대학교 교수, 김세호 경상대학교 교수가 참여했다.

 

조선 후기 한양의 거주 양상을 살펴보면 신분별직업별로 모여 사는 경향이 있었다. 조선 후기 한양 인구는 약 19만명. 한양을 ····5개 지역으로 나눠 (동촌) 반인(伴人)과 무관 (서촌)하급관리 (남촌)남인과 소론·소북 (북촌)양반과 종친 (중촌)중인과 시전 상인이 주로 살았다.

 

또 양반들의 경우 서울 곳곳에 세대를 거듭해 모여 사는 경우가 많았는데 그러다 보니 거주 지역명이 본관의 별칭처럼 불리기도 했다. 한곳에 오래 모여 거주하다보니 집안의 고유한 문화가 지역성으로 자리 잡은 경우도 많았다.

 

예컨대 조선 500년간 회현동에 대대로 살았던 동래정씨(東萊鄭氏)는 회현동의 이름을 따 회동정씨(會洞鄭氏)로 불렸다. 회동정씨는 조선 개국 이래 회현동에 세거하면서 한양 조망이 가능한 쌍회정, 재산루, 홍엽정 등을 조성했고 인근 남산의 경관을 형성하는 데도 큰 역할을 했다.

한편 조선 후기에 들어서면서 사대문 가문은 당파에 따라 거주지가 달리했는데, 소론은 회동의 동래정씨를 중심으로 남산 밑에 자리 잡고 풍산홍씨와 조씨, 전주이씨, 경주이씨, 대구서씨 등은 남산 자락 소론 명문가의 집단거주지를 형성하였다.

 

한양의 동촌에 터전을 이룬 연안이씨(延安李氏)는 관동이씨(館洞李氏)로 불렸다. 초기 황해도 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석형이 동촌에 자리를 잡으면서 이곳에 연안이씨가 모이기 시작했고 그 후손 이정귀 (李廷龜, 15641635)가 관동에 거주하면서, ‘관동파라는 조선 중기 문인들의 모임을 주도했다.

 

정동이씨(貞洞李氏)는 정동에서 거주하는 여주이씨(驪州李氏)를 일컫는 말이다. 고려후기 개경을 세거지로 삼았던 여주이씨 가문은 한양과 주변을 옮겨 다니다가 17세기 이상의(1560~1624)부터 정릉에 거주하였다. 그의 증손자인 실학자 이익은 그의 저서 성호전집, 단헌기에서 우리 이씨는 증조부 이상공(貳相公, 이상의) 때 정릉동에 집을 정한 이래 사람들이 정동이씨라고 일컬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정동이씨 이가환은 한양 사대부의 거주지 양상을 정헌쇄록(貞軒鎖錄)에 다음과 같이 기록하였다.

서울의 오래된 저택으로 국초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주인이 바뀌지 않은 것으로는 건천동(乾川洞)의 조씨(趙氏)저택, 주자동(鑄字洞)의 권씨(權氏)저택, 숭례문(崇禮門) 밖 순청동(巡廳洞)의 유씨(柳氏)저택, 돈의문(敦義門) 밖 아현(鵝峴)의 황씨(黃氏)저택 및 내가 살고있는 황화방(皇華坊)의 김씨(金氏) 저택이 있다.

 

마지막으로 인왕산 근처 장동에 자리 잡아 장동김씨(壯洞金氏)라 불리는 청풍계 안동김씨(安東金氏)가 있다. 장동김씨는 병자호란 당시 강화도에서 순절한 김상용과 남한산성에서 항전하며 척화를 주장한 김상헌의 후손들로 장동일대에서 고유한 문화를 이끌어 낸 것으로 유명하다.

 

 

지역 이름이 붙지는 않았으나 북촌과 용산일대에서 세거한 전주이씨(全州李氏)도 꼽을 수 있다. 전주이씨 영해군 파는 인왕산 기슭과 용산의 본가, 두릉(반포)의 별서, 광주 및 저자도의 선영을 운영했는데 한 집이 시대와 상황에 따라 본가와 거주지를 이동하면서 어떠한 생활을 영위했는지 살펴볼 수 있는 사례다.

이번에 공개한 한양의 세거지는 서울시청 지하 1층에 위치한 서울책방 매장 및 누리집(https://store.seoul.go.kr), 서울역사박물관 내 뮤지엄 숍 에서 구매할 수 있다. (가격 15,000. 문의 : 02-739-7033)

 

최병구 서울역사박물관장은조선시대 한양의 명문가의 거주 실태를 연구한 결과 본관을 떠나 지역명을 성씨 앞에 붙여 통용하는 경우 등 흥미로운 사실들이 발견됐다앞으로도 시민들에게 서울의 역사를 알리기 위해 다양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변혜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8길 22-4, 10층 1001호(명동2가, 대한빌딩)
  • 대표전화 : 02-773-4114
  • 팩스 : 02-774-962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봉주
  • 명칭 : 서울중구신문명동뉴스
  • 제호 : 중구신문
  • 등록번호 : 다 02713
  • 등록일 : 1993-02-25
  • 발행일 : 1993-02-25
  • 발행인 : 변봉주
  • 편집인 : 변봉주
  • 인터넷신문 명칭 : 중구신문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52247
  • 등록일 : 2019-04-03
  • 발행인 : 변봉주
  • 편집인 : 변봉주
  • 중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중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7734114@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