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의회 의석변화, 의장과 부의장 무소속이 맡아
중구의회 의석변화, 의장과 부의장 무소속이 맡아
  • 편집부
  • 승인 2018.02.2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4 (민주)1 (미래)1 (민평)1 (무)2
중구의회가 의석의 변화가 생겼다.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통합되면서 바른미래당(2월 13일)이 창당되었고 민주평화당(2월 6일)이 창당되므로 인해 중구의회의 의석에 변화가 생겼다.
먼저 국민의당 소속이었던 양찬현 의원은 민주평화당으로 당적을 옮겼으며 같은 당 양은미 의원은 그대로 남아 있어서 자연히 바른미래당 소속이 되어 중구의회의 정당별 의석수는 한국당이 4석(고문식, 정희창, 이화묵, 박영한) 민주당이 1석(이경일) 바른미래당이 1석(양은미) 민주평화당이 1석(양찬현) 무소속이 2석(김기래, 변창윤)으로 바뀌었다.
이로 인해 중구의회는 정당공천 제도가 생긴 이래 의장, 부의장은 정당이 없는 무소속으로 이끌어가는 변화가 생겼다. 한편 최판술 서울시의원도 민주평화당으로 당적을 옮겼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