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시장·중부시장 청년장사꾼 모셔요
중앙시장·중부시장 청년장사꾼 모셔요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8.04.04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시장 2팀·중부시장 4팀 ‘이색먹거리 청년상인’ 공개 모집
지난해 9월부터 중앙시장에서 활약 중인 청년상인들 모습.
지난해 9월부터 중앙시장에서 활약 중인 청년상인들 모습.

중구(구청장 최창식)는 중앙시장과 중부시장에서 활약하며 시장에 활기를 불어 넣을 청년장사꾼 6팀을 공개 모집한다.
이번에 선발할 청년상인은 중앙시장 2곳, 중부시장 4곳에 각각 들어서게 된다.
중구 일자리경제과 관계자는 “시장상인들도 청년상인 유치에 동의하고 있다”면서 “구체적 영업장소는 상인회와 협의해 적절한 유휴공간 중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학동에 위치한 중앙시장은 순대, 곱창 등 돈부산물 요리와 다양한 먹거리로, 을지로4가에 자리 잡은 중부시장은 건어물에 있어서는 국내 최대로 명성이 자자한 명문 전통시장이다.
창업에 대한 아이디어와 열정이 있으면서 전통시장에 몸담고 싶은 만19세~만39세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영업품목은 이색 먹거리로 시장 상인 보호를 위해 기존 점포와 중복되는 품목은 배제된다. 아울러 사업자 등록이 되어있지 않아야 하며 다른 사업장 대표도 심사 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청은 중구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에 운영신청서, 사업계획서 등을 내려 받아 작성한 후 중구청 일자리경제과(3396-5693)로 직접 방문하거나 이메일(obedient2@junggu.seoul.kr)로 내달 6일까지 하면 된다.
중구는 4월중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서류전형과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자격과 경력, 상품의 적합성 및 독창성, 맛 등을 종합 평가한다. 중구민, 저소득층, 다문화가정 등은 선발과정에서 별도 가점을 부여해 우대할 방침이다. 최종 선정된 청년 상인들은 운영계약 체결일로부터 2년간 영업할 수 있다.
중구에서는 1년 단위로 도로점용허가를 내주고 맞춤 제작된 매대 1대와 전기 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중앙시장에는 지난해 9월부터 둥지를 튼 청년상인 5팀이 홍두병, 컵밥, 쌀케이크, 떡갈비스테이크 등을 앞세워 꿈을 이루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중앙시장은 이번에 2팀을 추가하는 것이고 중부시장은 청년상인 첫 입성이어서 의미 깊다.
중구는 2015년부터 을지로, 남대문시장, 대림상가(세운) 등 빈 점포에 청년 상인과 예술가를 들이고 임대료 대부분을 지원하며 자립 기반 마련을 도왔다.
각자 궤도에 오르면서 이들을 롤 모델로 새로운 청년들이 유입되는 등 낙후된 도심에 새 바람을 몰고 오는 중이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구의 청년 창업지원이 효과를 나타내면서 중구가 기회의 땅으로 거듭나고 있다”면서 “이번에도 구도심과 전통시장 활성화를 이끌 유능한 청년들이 문을 두드리길 바란다”고 전했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