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명동관광특구·롯데, 관광 편의 개선 위한 MOU
중구·명동관광특구·롯데, 관광 편의 개선 위한 MOU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8.04.18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동 찾는 외국인 관광객 편의 위한 3각 편대 구성 합의
좌부터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이사, 최창식 중구청장, 김정환 롯데호텔 대표이사, 황동하 명동관광특구협의회장이 MOU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좌부터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이사, 최창식 중구청장, 김정환 롯데호텔 대표이사, 황동하 명동관광특구협의회장이 MOU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구와 명동관광특구협의회, 롯데호텔이 지난 16일 롯데호텔 샤롯데룸(소공동 위치)에서 ‘중구지역 관광 편의 개선 협약식’을 체결하고, ‘낙향미식’ 프로젝트 첫발을 내디뎠다.
낙향미식은 ‘즐거움을 누리는 아름다운 음식’이라는 뜻으로 지역 관광지 음식점을 찾아 외국인 메뉴판을 제작해주는 사회공헌 사업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최창식 중구청장,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이사, 김정환 롯데호텔 대표이사, 황동하 명동관광특구협의회장을 포함한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기업과 단체들은 명동 지역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개선된 관광 편의를 제공해 한국 관광의 매력도를 한층 더 높일 것을 다짐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중구를 구심점으로 명동관광특구협의회와 롯데면세점은 공동으로 협력해 명동 지역 내 우수 음식점을 선정하고 외국어 메뉴판 제작을 총괄하는데 공동으로 기여하게 된다. 특히 롯데호텔의 경우 선정된 음식점의 조리과정과 위생 관련한 전반적 조언 등을 제공하는 역할을 맡는데, 중구는 해당 사업이 활성화 할 수 있도록 다방면의 협조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명동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보다 나은 관광 편의를 느끼실 수 있도록 구청을 비롯한 협약을 맺은 주체들은 3각 편대를 형성하게 될 것”이라며 “오늘 협약으로 중구청은 구심축으로서의 역할 전개는 물론 명동지역의 관광 활성화를 위해 지자체 차원의 노력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