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아트센터 클래식발레시리즈 유니버설발레단 ‘지젤’
충무아트센터 클래식발레시리즈 유니버설발레단 ‘지젤’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19.05.02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및 중구민 30% 할인…27일까지 조기예매 20% 할인

중구문화재단 충무아트센터(사장 윤진호)가 주최하고 유니버설발레단(단장 문훈숙, 예술감독 유병헌)이 제작하는 발레 ‘지젤’이 오는 7월 19일부터 21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 무대에 오른다.
충무아트센터의 명품 발레시리즈는 유니버설발레단과 2014년부터 ‘잠자는 숲속의 미녀’, ‘백조의 호수’, ‘돈키호테’ 등 다양한 레퍼토리를 선보이며 여름방학기간 온 가족이 관람하기에 손색이 없는 공연으로 매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지젤’은 발레리나 카를로타 그리시를 연모한 시인이자 발레 평론가였던 테오필 고티에가 시인 하인리히 하이네의 ‘독일, 겨울이야기’에서 윌리(결혼 전 죽은 처녀들의 정령 혹은 영혼)에 관한 이야기를 읽고 영감을 받아 완성한 작품으로 영적 세계와 현실의 비극적 사랑을 다룬 ‘라 실피드’, ‘코펠리아’ 등과 함께 ‘발레블랑’(백색발레)으로 불리며 낭만 발레의 대명사로 사랑을 받고 있다.
유니버설발레단의 ‘지젤’은 1985년에 초연하여 한국 발레의 해외진출에 물꼬를 튼 작품으로 한국 발레사에도 큰 족적을 남기며 이후 공연마다 매진을 기록하며 유니버설발레단의 대표 레퍼토리로 자리 잡았다.
이처럼 국내외 팬들이 유니버설발레단의 ‘지젤’에 열광하는 이유는 클래식 발레가 주는 고전미 뿐 아니라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정교하게 다듬어진 세계적 수준의 군무에서도 찾을 수 있다. 푸른 달빛 아래 순백의 로맨틱 튜튜를 입은 24명의 ‘윌리’들이 만들어내는 정교한 군무가 하이라이트로 꼽힌다.
발레 ‘지젤’은 귀족 신분의 남자와 평범한 시골처녀의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과 배신, 삶과 죽음의 경계를 넘어선 ‘숭고한 사랑’을 주제로 19세기 문예사조에서 찬미했던 초자연적 사랑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1막에서 순수한 사랑을 꿈꾸는 순진무구한 시골 소녀에서 사랑의 배신에 광란으로 치닫는 비극적인 여인으로, 2막에서 영혼 ‘윌리’가 된 후에도 삶과 죽음의 경계를 넘어서 사랑하는 이를 지키려는 극적이며 섬세한 캐릭터 변화를 선보이는 지젤의 연기 변화를 감상할 수 있다.
티켓은 인터파크, 충무아트센터 홈페이지에서 5월 27일까지 조기예매 20% 할인이 적용되며, 전 기간 학생과 중구민은 30% 할인으로 예매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