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호 중구청장, ‘생활구정’ 현장방문으로 새해 첫출발
서양호 중구청장, ‘생활구정’ 현장방문으로 새해 첫출발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0.01.09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청구동 예술인 주택 시작…이달 말까지 총 30여곳 점검
청소, 공원관리 등 일상생활과 밀접한 생활구정에 집중 계획
서양호 구청장이 청소년수련관 공사현장을 방문해 현장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서양호 구청장이 청소년수련관 공사현장을 방문해 현장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중구(구청장 서양호)2020년도 구정목표는 생활구정실현이다.

서양호 구청장을 포함해 국장, ·동장, 시설관계자는 생활구정 실현의 일환으로 최근 주민들과 함께 공공건축물 공사현장, 전략사업·공공서비스 시설, 주민들의 삶을 직접 대할 수 있는 현장을 찾아 나서고 있다.

이번 현장방문은 현장의 생생한 의견을 직접 듣고 눈으로 보면서 구민 생활과 밀접한 부분을 개선해 나가는데 의미를 두고 있다.

지난 7일 청구동 예술인 주택(신당동 340-38)을 시작으로 이달 말까지 총 30여곳의 현장방문이 계획됐다. 특히 서 구청장은 청구어린이공원 화장실, 청구역 1번 출구 화장실, 신당마을마당 등 지역주민들이 직접 피부로 빠르게 느낄 수 있는 시설들을 꼼꼼히 살피며 관심을 나타냈다.

구청장 취임 후 17개월을 걸어 출근하며 만난 주민들의 요구사항 대부분이 청소, 주차, 공원관리 등 일상생활 관련이었음을 강조하며 생활구정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중구가 공들여 씨앗을 내린 교육과 돌봄이 뿌리내리게 될 현장도 빼놓지 않았다.

중구모든아이 약수센터와 약수동작은도서관 조성이 한창인 청소년수련관 공사현장을 둘러보고 신당동 복합청사가 완공되면 이전할 진로직업체험지원센터의 운영현황도 면밀히 살폈다.

오는 3월말 완공예정인 교육지원센터가 들어설 동화동 공영주차장 부지 현장도 돌아보며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구가 전략과제로 내세운 문화도시 중구와 걸맞는 현장도 방문대상이다. 청구동 예술인주택, 만리 예술인주택을 비롯 민간공유 문화시설인 을지로 루덴스와 장충동 파라다이스 기획전시관이 포함된다. 주민들의 모든 생활을 일상 속 문화예술로 꽃피우기 위해 예술인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인다. 이 외에도 신당동 예비마을기업, 독서동아리, 학습동아리, 건강걷기동아리 등 주민들이 활동하는 모임을 방문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설 전에는 인현, 신중부, 백학, 중앙, 약수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을 격려하고 소상공인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사업 추진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서양호 구청장은 “2019년이 교육과 돌봄의 기틀을 세운 한 해였다면 2020년은 주민들의 일상과 밀접한 생활구정에 집중해 평소 주민들이 느끼는 불편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한해를 만들겠다올해도 걸어서 출근하며 주민들을 만나고 일상의 얘기에 귀 기울이는 구청장이 되겠다고 피력했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