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관내 거주 임산부 1인에 마스크 8매 지원
중구, 관내 거주 임산부 1인에 마스크 8매 지원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0.03.24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산부 680여명 KF94 마스크 지급… 건강취약계층 등도 3매씩 배부
중구청사 전경
중구청사 전경

중구(구청장 서양호)25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위험군인 임산부, 중증장애인, 건강취약계층 등에게 보건용마스크를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정부에서 마스크 판매 5부제까지 시행하고 있지만 보건용 마스크의 공급이 여전히 부족한 실정으로 구가 면역력이 약한 취약계층 마스크 챙기기에 나선 것이다.

우선 구는 중구에 주소를 둔 임산부 680여명에게 1인당 8매씩 KF94 보건용마스크를 지원한다. 서울시에서 임신부에게 지급되는 보건용마스크 5매에 3매를 더해 18매씩을 배부하며 2019121일 이후 출산한 산모에게도 보건용 마스크를 18매씩 지급한다.

수령 기간은 25일부터 31일까지로 거주지 동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임산부 신분증과 임신(산모)수첩 또는 임신확인서, 출산확인 가능 서류(출생증명서 혹은 등본)를 가지고 가면 지급받을 수 있다. 보호자 또는 가족의 대리수령도 가능하다. 임산부 지참 서류에 대리인 신분증을 추가로 제시하면 된다. 임산부 마스크 지급과 관련해 보다 궁금한 사항은 중구 보건소 건강관리과 지역보건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면역력이 약한 임산부와 감염병 고위험에 놓인 건강취약계층들을 보호하기 위해 마스크를 우선 지원하게 됐다앞으로도 도움이 될 만한 대책을 마련하고 코로나19 상황이 끝날 때까지 구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구는 중증장애인 2041명과 건강취약계층 2200명에게도 1인당 3매씩 보건용마스크를 오는 25일부터 지급할 계획이다. 본인, 활동보조인, 보호자 등이 거주지 동주민센터에서 수령할 수 있으며 여의치 않을 경우 통장이 대상자를 직접 방문해 배부하게 된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