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치매가정에 ‘행복담은 향기상자’ 전달
중구, 치매가정에 ‘행복담은 향기상자’ 전달
  • 인터넷편집부
  • 승인 2020.07.27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니정원 만들기 등 구성…인지기능 향상·기분전환 도모

중구 '향기선생님'이 관내 치매 어르신의 집울 방문해 원예치료를 진행했다.
중구 '향기선생님'이 관내 치매 어르신의 집울 방문해 원예치료를 진행했다.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코로나19로 장기간 외부활동이 단절된 치매 어르신과 돌봄부담 가중으로 우울감을 호소하는 그 가족들을 위해 '행복담은 향기상자'를 전달한다고 26일 밝혔다.

'행복담은 향기상자'는 중구치매안심센터가 개발한 가정용 원예치료 프로그램으로, 식물재배 활동을 통해 치매환자의 인지기능을 향상시키고 돌봄 가족의 스트레스까지 완화하는 심리치료 키트다.

△미니정원 만들기 △공기정화 식물심기 △드라이플라워 리스 만들기 등 5가지 테마로 구성된 ‘행복담은 향기상자’는 중구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어르신 중 우울감이 높은 고위험군과 우울증 선별검사에서 높은 점수를 보인 치매가족에게 전달된다.

프로그램 진행은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원예치료사가 촬영한 영상을 각 가정에서 시청하며 따라하는 방식으로 실시된다. 도구사용이 서툰 치매 어르신에게는 별도 교육을 받은 보조강사 '향기선생님'이 직접 방문해 1대 1 지도를 병행한다. 개별가정이 IT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치료에 참여할 수 있도록, 강의 재생을 위한 노트북은 향기선생님이 직접 지참한다. 해당사업은 오는 8월까지 5회에 걸쳐 실시되며, 향후 코로나 사태 추이와 참여자 반응을 고려해 추가 진행 여부를 논의할 계획이다.

더불어 치매안심센터에서는 여름을 맞아 센터 등록 치매어르신을 위해 '안심 복날 선물세트'를 비대면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독거어르신 등 식사를 챙기기 어려운 99명에게 손쉽게 조리할 수 있는 레토르트 삼계탕, 휴대용 선풍기, 덴탈마스크 세트를 이달말까지 각 가정으로 전하게 된다.

서양호 구청장은 “코로나가 일상이 되면서 바깥 활동이 힘든 치매어르신은 물론 취약계층을 돌보기 위한 여러 방안들을 찾고 있다”며 “앞으로도 보살핌이 필요한 곳곳을 찾아 돌봄사각지대 없는 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유정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